'밤선비' 이준기 "흡혈귀 캐릭터, 어렵지만 노력 중"

  • 0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배우 이준기가 새 사극에 나서는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MBC 새 수목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극본 장현주 연출 이성준) 제작발표회가 진행돼 이성준 PD, 배우 이준기, 이유비, 이수혁, 김소은, 장희진, 가수 겸 배우 최강창민 등이 참석했다.

"매년 여름에 찾아뵙게 되는데 감회가 새롭다"고 말문을 연 이준기는 "운명에 맞서 싸우는 역할이다. 흡혈귀를 표현해야 하니까 역시 어렵다. 제작진과 많은 얘기하면서 어떻게 새로운 흡혈귀 그릴 수 있을까 상상하고 노력 중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배우들 중 나이가 가장 많은 축이다. 젊은 배우들이 옆에서 에너지 많이 주고 있다. 현장이 상당히 즐겁다"고 전했다.

'밤을 걷는 선비'는 남장을 하고 조선시대 책 장수 일을 하며 살아가는 조양선이 음석골에 사는 신비로운 선비 김성열을 만나게 되고, 그가 뱀파이어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판타지 멜로 사극이다. 이준기가 김성열, 이유비가 조양선이다.

최강창민은 적통 세손 이윤, 이수혁은 조선의 숨은 지배자인 뱀파이어 귀, 장희진은 성열의 심복인 기생 수향을 맡았다. 김소은은 도도한 규수 최혜령과 120년 전 성열과 얽힌 명희 1인 2역에 도전한다.

'해를 품은 달', '기황후' 등을 공동 연출한 이성준 PD가 연출을 맡고, '커피 프린스 1호점'을 집필한 장현주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8일 밤 10시 첫 방송.

[사진 =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