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만의 재미有"…지창욱X위하준 '최악의 악', '무빙' 기세 이어갈 수 있을까 [MD현장](종합)

배우 지창욱, 위하준, 임세미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배우 지창욱, 위하준, 임세미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최악의 악'이 스타일리시한 액션 시리즈물의 탄생을 알렸다.

26일 서울 강남구 조선 팰리스 호텔에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최악의 악'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한동욱 감독과 배우 지창욱, 위하준, 임세미가 참석했다.

'최악의 악'은 1990년대, 한-중-일 마약 거래의 중심 강남연합 조직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경찰 준모(지창욱)가 조직에 잠입 수사하는 과정을 그린 범죄 액션 드라마.

지창욱, 위하준, 임세미 등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총출동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부당거래', '범죄와의 전쟁', '신세계' 등 범죄 장르 영화의 조감독을 거 영화 '남자가 사랑할 때'로 데뷔한 한동욱 감독의 차기작으로 강렬하고 새로운 작품의 탄생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또한 영화 '의형제'를 통해 인물 간의 심리를 섬세하게 그려낸 각본으로 평단과 대중의 호평을 받았던 장민석 작가가 참여해 또 한 번 깊이 있는 스토리텔링을 선사할 전망이다.

배우 지창욱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배우 지창욱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이날 지창욱은 자신이 맡은 박준모 캐릭터에 대해 "강남 연합의 귀염둥이 막내"라면서 "경찰이다. 그런데 잡입 수사를 맡게 된다. 권태호라는 인물이 정기철(위하준)의 가장 친한 친구인데 어떤 사고 때문에 죽게 되고, 준모가 사촌이라고 사칭해서 잡입하게 된다. 잡입하고 나서는 권승호라는 인물로 활동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추석에 맞춰 공개하게 된 점과 작품 흥행의 부담감은 없는지 묻자 "이렇게 좋은 시기에 공개하게 된 점이 기쁘고 감사하다"며 "부담 관련해서는 촬영할 때 더 부담을 느꼈다. 지금은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지만 촬영 때보다는 덜하다. 디즈니+에서 저희를 돕고 있고 저희만의 색깔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대본을 처음 봤을 때 기시감이 있었다"는 지창욱은 "많이 다뤘던 소재라 재미있게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대본을 보고 그런 생각을 완벽하게 지울 수 있었다. 어렸을 때부터 선배들이 했던 누아르를 많이 보고 자랐는데 그거랑은 다른 것 같다. 선배님이 했던 것들보다는 젊은 느낌이 있지 않을까 하는 자신감이 있다"고 말했다.

배우 위하준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배우 위하준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위하준은 자신이 분한 정기철 역에 대해 "강남 연합의 보스이고 상처도 많고 다양한 일을 겪으면서 올라왔다"면서 "성공과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을 가리지 않는 무섭고 냉철한 인물"이라고 했다.

"너무 좋은 시기에 오픈하게 돼서 영광스럽고 기분 좋다"는 위하준은 "'최악이 악'이 그동안 보지 못했던 젊은 세대들의 누아르와 인간 내면을 이야기하는 작품이라 가족이 모여 즐겁게 볼 수 있는 작품은 아니지만 새로운 재미를 가진 작품"이라고 이야기했다.

배우 임세미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배우 임세미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임세미는 연기한 유의정 캐릭터에 대해 "수사를 빨리 끝내기 위해 강남 연합 작전에 합류하게 된다"며 "준모의 아내이면서 기철이의 첫사랑이고 셋이 섞이면서 깊어지는 감정들과 혼돈 속에서 이어져가는 내용들이 흥미로울 예정"이라고 밝혀 흥미를 유발했다.

"많은 작품이 나올 텐데 '최악의 악'만의 무드와 톤이 다르다고 느낀다"는 임세미는 "다른 작품도 보시겠지만 분명 '최악의 악'도 선택할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표현했다.

한동욱 감독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한동욱 감독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한동욱 감독은 "('최악의 악' 캐릭터들이) 다 서로의 진심을 숨기고 있는 사람들"이라면서 "드러나지 않으면서 드러날 수 있는 게 어떤 것들이 있을지 고민. 장민석 작가님이 좋은 대본을 써주셨다"고 이야기했다.

가수 비비이기도 한 김형서 배우 역시 '최악의 악'에 출연한다. 이러한 캐스팅은 어떠한 과정을 거쳐서 진행된 것인지 묻자 그는 "김형서 배우는 미팅을 했을 때 연기자의 느낌이 아니라 날것의 느낌이 있어서 같이 작업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창욱 배우는 잘 어울려서 캐스팅했다"면서 "위하준 배우는 선한 느낌이 있는데 그 선함을 갖고 악인으로서의 삶을 살아가는 모습을 보고 싶었고, 임세미 배우는 얘기해 보니까 고민과 그 깊이가 깊어서 같이하게 됐다"고 배우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실제 90년대 있었던 한중일 마약사건을 모티브하신 거로 알고 있다"는 한동욱 감독은 "세 나라의 마약을 검거했던 이야기가 모티브"라고 '최악의 악'의 배경을 얘기했다.

디즈니+ '무빙'을 언급하기도 한 한동욱 감독은 "'무빙'이 잘 돼서 다행이기도 하지만 걱정도 됐다"면서도 "저희도 충분히 재미있다"고 자부했다.

배우 위하준, 지창욱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배우 위하준, 지창욱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최악의 악'만의 액션 스타일을 묻자 지창욱은 "액션을 하면서 액션 팀도 그렇고 모두가 너무나 땀 흘려서 촬영했는데 보람 있는 것 같다"며 "저희만의 액션 스타일은 액션이라고 하면 합이 일어지고 이런 것보다는 인물의 감정선 연장에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액션이 싸우는 거지 않냐. 쉽겜 말하면 그 싸우게 되는 감정을 생각하고 고민하면서 촬영했다"고 돌이켰다.

위하준은 "모두가 캐릭터에 몰입해서 촬영했다"면서 "감동적이었고 행복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지창욱과의 액션 호흡을 묻는 질문에 "최고였다"는 위하준은 "창욱이 형은 워낙 잘한다는 걸 알고 있었고 저도 액션에 자신이 있어서 우리 둘이 찍으면 리얼하고 멋지게 찍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창욱이 형 액션에 감정이 녹아있는 게 신기했고 많이 배웠다"고 존경심을 표했다.

지창욱은 위하준의 액션 연기에 대해 "하준이가 이정도까지 액션에 진심이고 잘할지 몰랐는데 너무 잘하고 하준이는 몸을 풀 때도 쉐도우 복싱하면 서 몸을 풀더라"라고 말했다. 더불어 "저는 사실 하준이처럼 표현할 줄 몰라서 감정을 담아서 한다. 저는 사실 하준이가 부럽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한편, 지난 20일 모든 에피소드가 공개된 '무빙'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26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9월 3주차 TV-OTT 화제성 드라마 부문에서 4주 연속 1위와 함께 총 5회 1위를 기록했다. 또한 디즈니+와 티빙에서 에피소드를 매주 나누어 공개되는 드라마 중 최초로 공개 후반으로 갈수록 우상향하는 화제성을 보이며 K-드라마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최악의 악'은 27일 오직 디즈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