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024년 새해 첫 고객 맞이하며 순항 기원

왼쪽부터 송보영 대한항공 여객사업본부장, 데이빗 페이시 대한항공 기내식기판 및 라운지 부문 부사장, 새해 첫 고객,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유구종 인천국제공항공사 운영본부장./대한항공
왼쪽부터 송보영 대한항공 여객사업본부장, 데이빗 페이시 대한항공 기내식기판 및 라운지 부문 부사장, 새해 첫 고객,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유구종 인천국제공항공사 운영본부장./대한항공

[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대한항공은 1월 1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2024년 새해 첫 고객 맞이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새해 첫날 대한항공을 이용해 국내에 입국하는 첫 국제선 고객을 대상으로 환영 행사를 실시한다. 이날 KE854편으로 중국 베이징을 출발, 새벽 1시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중국인 쫑위에(40·여)씨가 갑진년 새해 첫 고객으로 선정돼 특별한 환영을 받았다.

행사에는 데이빗 페이시 대한항공 부사장, 송보영 대한항공 여객사업본부장,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등이 참여해 첫 고객 입국을 환영했다.

쫑위에씨에게는 환영 인사와 함께 대한항공 중국 베이징 노선 프레스티지 클래스 왕복항공권 2매, 그랜드 하얏트 인천 호텔 숙박권, 인천국제공항공사 기념패·기념품 등 푸짐한 축하선물과 꽃다발이 전달됐다.

또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해당 항공편을 이용한 탑승객 전원에게 소정의 기념품을 선물했다.

쫑위에씨는 “평소 한국 관광지와 미식, 패션 등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아 여러 번 한국을 방문했다”며 “새해 첫날부터 좋은 일이 생겨 한국에 대한 애정이 더욱 깊어질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항공은 2024년 갑진년에도 안전과 최상의 고객 서비스를 최우선 가치로 두고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글로벌 항공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