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런 11점' 최한솔, PBA 챌린지투어 우승…강등 딛고 1부 진출 승격 청신호

최한솔./PBA
최한솔./PBA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프로당구 챌린지투어(3부) 최한솔(36)이 시즌 네 번째 투어에서 우승, 차기 시즌 1부투어 직행에 청신호를 켰다.

최한솔은 3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Helix PBA 챌린지투어 4차전’ 결승서 서대현을 세트스코어 3-1(12-15, 15-11, 15-5, 15-6)로 꺾고 대회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우승상금 500만 원과 랭킹포인트 5000점을 추가한 최한솔은 종전 시즌 랭킹 52위(425점)서 단숨에 3위(5425점)로 뛰어올라 시즌 3위까지 주어지는 2024-25시즌 PBA 1부투어 승격에 바짝 다가섰다.

최한솔은 5전3선승제로 열린 결승서 첫 세트를 내주고도 내리 3세트를 가져오며 우승컵을 들었다. 첫 세트를 9이닝 접전 끝에 12-15로 내준 최한솔은 2세트 8이닝 6-11서 ‘끝내기 하이런’ 9점을 앞세워 15-11(8이닝)로 흐름을 뒤집었다. 3세트서는 2-5로 밀리던 5이닝째 뱅크샷 한 방을 앞세운 하이런 11점에 힘입어 7이닝 만에 15-5로 승리, 경기를 리드했다.

여세를 몰아 최한솔은 4세트서 네 차례 뱅크샷으로 12이닝 만에 15-6으로 마무리,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최한솔./PBA
최한솔./PBA

프로당구 원년 시즌인 2019년 드림투어(2부)에서 데뷔한 최한솔은 세 시즌 동안 드림투어에서 활약했으나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진 못했다. 세 번째 2021-22시즌에는 최종 124위로 챌린지투어 강등의 아픔을 겪었고 챌린지투어 첫 시즌 역시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 시즌 3차전서 32강으로 상승세를 타더니, 이번 대회 정상을 밟으며 차기 시즌 1부투어 진출 가능성을 열었다.

PBA는 시즌 최종 순위에 따라 승강제를 실시한다. 매 시즌을 앞두고 1부투어 하위 50%(61위 이하)와 드림, 챌린지 투어에서 승강전 참가 자격을 얻은 상위권 선수들이 ‘PBA 큐스쿨’을 통해 대결한다. 단 드림투어(2부) 상위 15명, 챌린지투어(3부) 상위 3명 등 최상위 선수들은 1부투어로 직행한다.

이번 시즌 드림투어와 챌린지투어는 나란히 6개 투어씩 열린다. 잔여 드림투어는 최종 투어인 6차전(2월 중순), 챌린지투어는 5차전과 6차전(3월 하순)이 예정되어 있다.

한편, 지난 1일부터 3일간 열린 이번 대회는 총 391명이 각축, 토너먼트를 거쳐 8강전부터 PBA 세트제로 우승자를 가렸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