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승 이끈 이다연+김소니아 14득점' 신한은행, 하나원큐 제압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이다연./WKBL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이다연./WKBL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는 24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4라운드 부천 하나원큐와의 맞대결에서 59-57로 승리했다. 신한은행은 5승 15패로 5위다. 3연패 늪에 빠진 하나원큐는 7승 13패로 4위다.

신한은행 김소니아는 14득점 9리바운드로 활약했으며 이다연은 7분 14초 동안 코트를 누비며 9득점을 올리며 게임체인저 역할을 했다. 하나원큐는 김정은(12득점), 엄서이(11득점), 양인영, 김시온(이상 10득점)까지 4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지만, 연패에서 탈출하지 못했다.

부천 하나원큐 엄서이와 김정은./WKBL
부천 하나원큐 엄서이와 김정은./WKBL

1쿼터 팽팽한 혈투가 펼쳐졌다. 초반 강계리의 페인트존 득점 이후 구슬의 3점포와 페인트존 득점이 나오며 신한은행이 격차를 벌렸지만, 하나원큐가 연속 8득점을 올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양 팀은 점수를 주고받았고 막판 양인영의 페인트존 득점으로 다시 앞서나간 하나원큐가 21-19로 리드하며 1쿼터를 마무리했다.

2쿼터 하나원큐가 격차를 벌리는 데 성공했다. 중반 김정은의 외곽포가 터졌다. 이어 김애나와 양인영의 연속 득점으로 달아났다. 신한은행은 김태연의 버저비터로 추격했다. 하나원큐가 32-27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이다연./WKBL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이다연./WKBL

3쿼터 신한은행이 경기를 뒤집는 데 성공했다. 초반 하나원큐가 김정은의 자유투 2구 성공과 김시온의 3점포로 10점 차까지 벌렸지만, 신한은행이 이경은 김태연의 연속 득점과 강계리의 외곽포로 추격했다. 그리고 막판 이다연의 2점슛이 림을 통과하며 역전했다. 48-47 신한은행으로 앞서며 3쿼터를 끝냈다.

4쿼터 초반 신한은행은 이다연의 득점 그리고 강계리의 자유투 3구 성공으로 달아나는 데 성공했다. 이후 구슬의 페인트존 득점이 나왔고 김소니아의 스틸 후 속공 득점으로 8점 차까지 벌렸다. 하지만 하나원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김애나의 3점슛을 시작으로 고서연의 페인트존 득점이 나왔다. 구슬의 2점슛이 림을 통과하며 신한은행이 한 숨 쉬었지만, 김시온의 외곽포가 터졌다. 2점 차까지 좁혔다. 하지만 이후 점수가 터지지 않으며 신한은행의 승리로 끝났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