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레이, 구탕 빠진 LG, 3점포 14방 대폭발!…양홍석 29득점 맹활약, 삼성전 8연승 질주

창원 LG 세이커스 양홍석./KBL
창원 LG 세이커스 양홍석./KBL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아셈 마레이와 저스틴 구탕이 빠진 상황에서 창원 LG 세이커스의 외곽포가 폭발했다.

LG는 26일 창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라운드 서울 삼성 썬더스와의 맞대결에서 100-74로 승리했다. 삼성전 8연승을 달린 LG는 21승 13패(0.618)로 4위다. 3위 수원 KT 소닉붐(0.636)과 승차는 같지만 승률에서 밀린 4위다. 8연패 늪에 빠진 삼성은 5승 29패로 10위다.

LG는 3점포 14방을 터뜨리며 승기를 잡았다. 양홍석이 28득점, 후안 텔로가 16득점 9리바운드 7어시스트, 이관희가 15득점으로 활약했다. 삼성 이스마엘 레인은 19득점 7리바운드, 차민석이 13득점, 코피 코번이 10득점으로 분투했다. 

창원 LG 세이커스 이관희./KBL
창원 LG 세이커스 이관희./KBL

1쿼터 LG 이관희의 활약이 빛났다. 5-7로 뒤진 상황에서 이관희의 외곽포가 터졌다. 이어 두 차례 연속 3점슛을 성공했다. 기세를 탄 LG는 양홍석의 3점포로 달아났고 이관희도 적극적인 림어택과 미드레인지 슛으로 득점을 올렸다. 이관희는 1쿼터에만 13득점을 올렸다. LG는 21-13으로 앞선 채 1쿼터를 마무리했다.

2쿼터 LG의 3점포가 폭발했다. 초반 이재도의 3점슛이 들어갔다. 중반 이원석의 U파울로 자유투 2구를 얻은 이관희가 모두 성공한 뒤 이어진 공격 기회에서도 이재도가 다시 한번 외곽포를 쏘아올렸다. 이후에도 이재도의 3점슛이 하나 더 들어갔고 텔로와 유기상까지 3점슛을 성공하며 격차를 벌렸다. 2쿼터에만 8개의 3점슛 중 5개를 성공했다. 51-33으로 리드한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창원 LG 세이커스 양홍석./KBL
창원 LG 세이커스 양홍석./KBL

3쿼터 LG가 격차를 좀 더 벌렸다. 초반부터 텔로, 양홍석의 연속 득점이 나왔다. 삼성은 김시래의 3점포와 레인의 덩크슛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중반 텔로, 유기상, 정인덕의 연속 득점으로 LG가 달아났다. 이후 양 팀은 점수를 주고받았다. LG가 77-55로 앞서며 3쿼터를 끝냈다.

4쿼터 양 팀은 점수를 주고받으며 격차를 유지했고 LG의 승리로 끝났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