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사귀는데요?" 르세라핌 김채원→카즈하, 日발 열애설 '해프닝' [MD이슈]

르세라핌 김채원, 카즈하 / 마이데일리
르세라핌 김채원, 카즈하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그룹 르세라핌 멤버 김채원에 이어 카즈하까지 일본발 열애설에 곤욕을 치렀다.

3일 소속사 하이브 측은 카즈하와 그룹 앤팀 멤버 케이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이날 일본 매체 '주간춘문'은 "카즈하가 186cm의 6세 연상의 미남 아이돌과 진지하게 교제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두 사람은 지난달 3월 17일 일본 긴자에 위치한 고급 아키니쿠 식당에서 2시간가량 데이트를 즐겼으며, 2022년 여름 무렵 교제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르세라핌이 속한 쏘스뮤직과 앤팀이 속한 하이브 레이블즈 재팬 모두 하이브 소속이라는 점에서 누리꾼들은 사내커플 탄생에 무게를 실었으나, 소속사의 발 빠른 해명으로 일단락됐다. 쏘스뮤직 측은 "두 사람이 친구로서 식사한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르세라핌 김채원 / 마이데일리
르세라핌 김채원 / 마이데일리

지난해 1월 '주간춘문'은 김채원이 래퍼 출신 남성 A씨와 열애 중이라며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나 해당 사진은 김채원과 르세라핌 멤버 사쿠라가 찍은 사진에 A씨의 모습을 합성한 것으로 밝혀졌다. 쏘스뮤직 측은 "김채원의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며 즉각 해명했다.

열애 상대로 지목된 A씨 역시 "난 김채원의 팬일 뿐이다. 사진은 합성된 것"이라며 황당해했다.

김채원의 열애설이 팩트체크 되지 않은 오보로 밝혀지며 당시 누리꾼은 '주간춘문'의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특히 르세라핌 팬들은 합성된 사진으로 아티스트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강경 대응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4일 카즈하와 케이의 사진을 추가 공개하겠다고 밝힌 '주간춘문'이 어떤 카드를 내보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르세라핌 카즈하 / 마이데일리
르세라핌 카즈하 / 마이데일리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