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예능

♥서윤아도 원한 딸…김동완, 미래의 딸 사진 보고 '눈물' [신랑수업]

  • 0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가수 김동완이 서윤아의 얼굴을 합친 미래의 딸 얼굴을 보고 눈물을 흘린다.

2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116회에서는 김동완-서윤아가 심형탁-사야 부부를 초대해 캠핑장에서 ‘더블 데이트’를 즐기는 현장이 펼쳐진다.

이날 김동완-서윤아 커플과 처음으로 대면한 사야는 반갑게 인사를 나눈 뒤 서윤아와 캠핑장 근처로 산책을 나선다. 이후 두 사람은 서로의 사진을 찍어주며 친해지고, 잠시 매점에서 휴식을 취한다. 그러던 중 서윤아는 “결혼 생활은 어떠냐?”고 묻고, 사야는 “사실 최근에도 남편과 여행을 갔다가 싸웠다”고 고백한다. 하지만 서윤아는 “(사야는) 화를 내도 귀여울 것 같다”며 웃는다. 사야는 “이제 (화를 내도) 심씨에게 효과가 없다”고 푸념한다. 사야의 답변을 들은 ‘스튜디오 멘토군단’은 박장대소한 뒤 “형탁이에게 면역이 생겼나 보다”, “미래도 없어, 효과도 없어, 어떡하냐?”며 심형탁몰이를 한다. 이에 심형탁은 “전혀 그렇지 않다”라고 해명, 진땀을 뻘뻘 쏟는다.

그런가 하면 서윤아는 “혹시 아이를 갖게 된다면 딸을 낳고 싶은지, 아들을 낳고 싶은지?”라고 사야의 2세 계획을 궁금해 한다. 사야는 잠깐 고민하더니 “심씨 같은 아들이 생기면 좋겠다. 아직까지는~”이라고 답한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심형탁은 기쁨의 미소를 짓고, 나아가 가상으로 만들어본 아들 얼굴이 공개되자 감격스런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

서윤아 역시 사야에게 같은 질문을 받는데 “전 크게 상관없긴 한데 그래도 딸?”이라고 이야기한다. 서윤아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김동완과 서윤아의 얼굴을 합친 가상의 딸 얼굴이 화면을 채워 모두의 시선을 강탈한다. 그런데 김동완은 미래의 딸 얼굴을 물끄러미 바라보더니 “눈물 날 거 같다”면서 진짜로 눈물을 쏟는다. 그가 가상의 2세 사진을 보다가 눈물을 흘린 이유가 무엇인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본격적으로 캠핑에 돌입한 네 사람은 김동완의 리드 하에 캠핑 요리를 만들어 먹는다. 특히 김동완은 사야를 위해 톤지루(일본식 돼지 된장찌개)부터 샤슬릭(러시아식 양꼬치)과 냄비밥 등을 푸짐하게 차려내고, 이를 맛본 심형탁은 “결혼하고 이렇게 맛있는 것은 처음 먹어보는 거 같다”라고 극찬해 사야와 ‘멘토군단’을 어리둥절하게 만든다.

[사진 =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