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남태현 "나도 악플 힘들어 목숨 끊으려…" 호소
'파격 끝판왕'…김희정, 스카프로만 가린 상체
51세 모델 이소라, 충격 근황 "치매"
당당했고 뜨거웠던 설리…별이 된 25년의 삶
이용진, 김태희·비 부부와 깜짝 인연 공개
'무관중 북한전' 치른 손흥민, 사이다 발언
김승현, 여자친구 공개 거부 이유가…
"20억↑"…대도서관, 입 쩍 벌어지는 수입
.
[충청남도 서산시] 입안 가득 바다내음 퍼지는 어리굴젓의 그 맛, 서산 간월도 굴
15-11-27 11: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달빛을 본다'는 간월도의 자연산 굴은 크기는 잘고 육질은 단단해 맛이 깊다.

한반도에 자생하는 굴은 참굴, 강굴, 벗굴, 털굴, 바윗굴, 세굴, 토사굴, 중국굴 등 여덟 종에 이른다.우리가 흔히 먹는 굴은 참굴이다. 남해안과 서해안에서 자생한다. 양식을 하는 굴도 참굴이다. 같은 참굴인데도 자라는 환경에 따라 크기와 맛이 크게 다르다. 자연산은 조수 간만의 차로 인해 하루에 두 번 바깥에 노출된다. 그러니까 햇볕에 마르고 바닷바람에 씻기면서 그 맛이 깊어진다. 크기는 잘고 육질은 단단하다.

서산 간월도의 굴은 자연산이다. 갯벌에서 자라며 하루에 두 번 조수 간만의 차이로 인해 바깥 공기에 노출된다. 굴은 잘고 단단하다. 여기에 간월도 굴만의 특징이 또 하나 붙는다. 굴이 바닷물 속에 있을 때 플랑크톤을 잡아먹기 위해 내미는 '날감지'가 잘 발달해 있다. 물살이 거세 그렇다고 한다. '날감지'는 검은띠 모양을 하고 있는데, 그래서 간월도 굴은 검은색 줄이 진한 편이다. 또 하나의 특징은 굴이 바위에 붙어 있는 것이 아니라 갯벌에 제각각 박혀 있다는 점이다. 어민들에 따르면 굴이 처음에는 바위에 붙어 있다가 웬만큼 자라면 갯벌로 떨어져 자란다고 한다. 그래서 간월도 사람들은 자신들의 굴을 '토굴'이라고 부른다.

간월도는 현재 이름만 섬이다. 1980년대 현대의 서산 간척지 사업으로 육지로 변했다. 이 일로 조선시대 때부터 굴 산지로 유명했던 간월도가 굴밭을 잃었다. 그런데 간척사업이 끝난 1986년 간월도 서쪽 개펄에서 살아남은 굴이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간월도 주민들은 이 굴을 살리기 위해 한아름의 돌멩이를 배에 실어다 바다에 던져 넣었다. 인공으로 굴밭을 조성한 것이다. 그 돌에 굴이 닥지닥지 붙어 1988년 겨울부터 굴을 다시 채취할 수 있게 되었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안타까운 죽음에도 악플러들의 무분별한 공격이 계속되며, 연예계가 쑥대밭이 됐다. 다이나믹듀오 최자에 이어 에프엑스 크리스탈까지 악플 테러에 시달린 가운데, 가수 남태현은 호소글까지 남겼다. ...
종합
연예
스포츠
권소현·비비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미모' [...
성훈·이시언, 서울패션위크에서 만난 무지개회원들 [MD동영상]
스트레이키즈 현진·아이엔·방찬 '시선을 사로잡는 미소년들' [MD동영상]
정찬성, 오르테가의 손하트에 '부끄러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엣지 오브 투모로우2’ 각본 완성, ‘미션 임파서블8’ 이후 촬영 가능[해외이슈]
엘르 패닝, “안젤리나 졸리의 양육과 보호본능 너무 아름다워” 극찬[해외이슈]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 술·마약 취해 전 부인 살해 협박 “충격”[해외이슈]
미란다 커, 이제 세 아이 엄마…셋째 마일스 출산 "더없이 기쁘다"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