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이세영 "관절 꺾는 '화유기' 좀비 소녀, 힘들어서 울기도" [화보]
18-05-21 14:1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이세영이 22년 차 배우가 된 소감을 전했다.

21일 매거진 앳스타일은 이세영과 진행한 6월 호 화보 및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이세영은 "중학교 3학년 때 노량진에 있는 재수 학원을 다녔다. '악으로 깡으로'가 모토였던 곳에서 공부한 덕분에 어릴 때부터 매사에 노력하는 자세를 가지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22년 동안 연기하고 있지만 배우의 역량을 타고난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하므로 열심히 노력 중이다. 지금도 캐릭터를 연구할 때 교수님께 조언을 구하거나 논문을 찾아본다"고 노력을 전했따.

이세영이 꼽은 애정 작품은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화유기'와 영화 '수성못'이다. 그는 "'화유기'의 진부자를 준비하며 매일 관절 꺾는 연습을 했다. 힘들어서 운 적도 많지만 정말 애정이 가는 캐릭터다. 드라마가 방송된 이후 저를 좀비녀로 알아보시는 분들이 많다. 좀비녀라는 별명이 좋다. 독보적인 캐릭터라고 생각한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영화 '수성못'에 대해서는 "3년 전에 촬영한 작품이다. 그 당시 미래가 불투명했던 제 모습이 오희정에 고스란히 담겼다"며 "희정을 연기할 때는 열심히 사는 분들의 노력이 가볍게 느껴지지 않도록 주의했다. 처음에는 피부와 눈썹 화장을 했지만 나중에는 색조 화장을 아예 안 하고 선크림만 발랐다"고 설명했다.

함께 작업하고 싶은 배우를 묻자 이세영은 "류승룡 선배님과 차승원 선배님을 작품에서 뵙고 싶다. 같이 일하면 많은 점을 배울 수 있을 것 같다"며 "'화유기'에서 차승원 선배님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 자상하고, 매력 있고, 유머러스하고, 멋있고, 잘생기고, 섹시한 선배님이다"고 답했다.

한편, 이세영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앳스타일 6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 = 앳스타일]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日 22세 거포 55홈런에 열광…KBO 차가운 현실, 아직
일본은 22세 거포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 스왈로즈)의 홈런에 열광한다. 13일 요미우리 자이언츠전 이후 홈런 생산이 멈췄지만, 그래도 55홈런을 터트리며 일본프로야구를 쥐락펴락한다. 무라카미는 1964년 오사다하루의 55홈런과 동률을...
해외이슈
21살 라틴계 ‘백설공주’, 2년전 가슴에 혹 발견 “유방암 공포에 떨었다” 고백[해외이슈]
“이혼 안하고 두 손 꼭 잡았다” 76살 실베스터 스탤론, 22살 연하 부인과 재결합[해외이슈](종합)
‘총기사망사고’ 64살 알렉 볼드윈, 여덟아이 아빠 됐다 “막내딸 출산”[해외이슈]
“男프로듀서가 허벅지 만지고 가랑이 스쳐”, 40살 여배우 성추행 폭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