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스타킹 위로 볼록볼록'…박초롱, 굴욕 포착
'라인이 예술'…치어리더 김한나, 봉긋 솟은 힙
미료 "요즘 '노 브래지어'" 당당 고백
홍석천, 성훈 알몸 본 후에 하는 말이…'민망'
민한나, 팬티보다 짧은 핫팬츠 '한 뼘도 안 돼'
"왜 운동 안 하냐면…" 이국주, 소신 발언
민티, 故설리 조롱 논란에 네티즌 분노 일자…
'허리 한 줌'…정유미, 톡 부러질 것 같은 가냘픈 몸매
.
'태양의 계절' 최성재, 오창석 향한 칼날 겨눴다… 진짜 정체 밝혀 [종합]
19-09-18 20:2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장민혜 객원기자] '태양의 계절' 오창석의 진짜 정체가 밝혀졌다.

18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연출 김원용 극본 이은주)에서는 오태양(오창석)의 진짜 정체를 폭로하는 최광일(최성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시월(윤소이)은 장 회장(정한용)을 지키기 위해 일부러 틈을 보이는 계획을 세웠다. 최태준(최정우)은 미끼를 풀었고 장 회장을 처리하려다 발각됐다. 장정희(이덕희)는 이 핑계로 장 회장 병실을 자신이 보낸 사람들로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최광일은 최태준에게 "제 생모는 왜 만났냐. 어디
서 뭘 하면서 사냐"고 물었지만 최태준은 "몰라"라며 소리를 질렀다.

박재용(유태웅)과 박민재(지찬), 홍지은(김주리) 등은 최광일과 장정희의 유전자 검사 결과를 의심했다. 박민재는 최광일의 머리카락을 뽑아오겠다고 밝혔다. 장숙희(김나운)는 장정희의 머리카락을 구하겠다고 전했다.

오태양은 장 회장의 병실을 방문했다. 오태양은 "저 왔다. 회장님이 그렇게 미워하던 오태양이. 저랑 일어나서 바둑도 두고 냉면도 드셔야죠"라고 말했다.

채덕실은 지민과 대화를 나누고 임미란(이상숙)에게 "지민이 좀 웃기다. 이 집에 사는 거 어떠냐니까 '아줌마라며 좋겠냐'고 반문하더라"고 전했다. 그때 최광일이 오태양 집으로 방문했다. 최광일은 "지민이 데리러 왔다"고 밝혔다. 채덕실이 안 된다고 하자 최광일은 "당신 그러지 말고 빠져"라며 "당신들하고 할 이야기 없다"고 전했다. 임미란은 계속 대화하자고 졸랐다.

최광일은 지민이 돌아온다는 말을 듣고 윤시월에게 전했다. 윤시월은 지민을 다른 곳으로 보내나 의심을 했지만 최광일은 "오태양 그놈이 망가지는 걸 봐야겠다"고 밝혔다. 다음 날 언론에는 오태양의 진짜 정체가 밝혀졌다.

[사진 = KBS 2TV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장민혜 객원기자 selis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료 "요즘 '노 브래지어'" 당당 고백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미료가 노 브래지어를 고백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나르샤는 "14년 전 우리 처음 만난 날 되게 더웠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때 네가 입고 있던 옷이 ...
종합
연예
스포츠
'점점 더 어려지네~' 티아라 소연, 여전히 ...
라이머·안현모 부부 '손 꼭 잡고 서울패션위크 나들이' [MD동영상]
하연수·이유비·남보라·황승언 '자체발광 비주얼' [MD동영상]
에이핑크 박초롱 '눈에 띄는 빨간구두'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베놈’ 감독, “스파이더맨X베놈 크로스오버 영화 제작될 것”[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 마블 만났다…‘데드풀’ MCU 입성 기대감↑[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 MCU 탈퇴, 내 인생 최고의 스트레스”[해외이슈]
‘스칼렛 위치’ 엘리자베스 올슨, “‘여성 어벤져스’ 모든 사람이 좋아할 것” 자신감[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