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샘 오취리, 케이팝+동양인 비하로 역풍
"쓰레기 회사" 이말년, '샌드박스'에 분노
"나 몰라?" 백종원, 공장 대우에 당황
비 "김태희와 방송? 있을 수 없는 일"
박연수, 딸 송지아와 동행 중 접촉사고
사미자, 촬영 중 심근경색 증상 '충격'
권민아 폭로…AOA 사태, 시간만 끄는 FNC
'콜센타', 듀엣무대 실종…연이은 편집 논란
.
뻔뻔한 FNC, 달랑 네줄짜리 심야 공식입장…권민아에 사과는 왜 안했나 [이승록의 나침반]
20-07-06 11:5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FNC엔터테인먼트는 뻔뻔함의 극치인가, 무지의 소치인가.

지난 3일 권민아가 AOA 시절 당한 고통을 안타까운 상처까지 공개하며 어렵게 폭로했는데, 정작 AOA를 만든 FNC엔터테인먼트는 사태 발생 하루 종일 입 닫았다.

공식입장은 다음 날이 되어서야 냈다. 토요일 밤 12시가 다 된 시각이었다. '심야 발표'였다. 대중이 다들 잠들기만을 바랐다면 오산이다. 수 년을 견디다 SNS로 밖에 폭로할 수 없던 권민아의 호소를 대중은 결코 못 잊는다.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로 시작하는 문장을 빼면 공식입장은 달랑 네 줄이다. 심지어 그 네 줄 안엔 진정성도 찾아보기 힘들다.

진상 규명이 없다. 하루가 지나도록 뭐했나. 권민아가 상세하게 자신이 겪은 일들을 털어놨는데, FNC엔터테인먼트는 겨우 "현재 소속 가수 지민과 관련해 벌어지고 있는 일들"이라고 뭉뚱그렸다. 권민아의 호소도 대충 묵살하겠다는 뜻인가.

진상을 솔직하게 못 밝히니 반성은 알맹이가 없다. "당사 역시 이 모든 상황에 책임을 통감하고"라고 한다. '이 모든 상황'이 뭔지 왜 말 못하나. 아직 파악을 못했나, 아니면 모른 체하나.

대책이 제대로 있을 리도 만무하다. "아티스트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라고 했는데, '아티스트 관리'는 소속사의 기본 업무다. 지금 FNC엔터테인먼트가 당연한 소리를 하고 있단 것이다.

특히 피해자 권민아에 대해선 어떤 사과나 대책도 없던 FNC엔터테인먼트다. 달랑 네 줄짜리 공식입장에 '권민아'의 이름은 등장조차 안 했다.

대중이 FNC엔터테인먼트가 지민 탈퇴로 '꼬리 자르기' 한다고 비판하는 이유다.


공식입장은 "다시 한번 좋지 않은 일로 걱정을 끼쳐드린 점 사과 드립니다"란 문장으로 끝난다.

지금 누가 대체 FNC엔터테인먼트를 걱정했나. 대중이 걱정하는 건 권민아다.

일말이라도 "책임을 통감" 한다는 말에 진정성이 있다면, 이런 허술한 공식입장으로 넘겨선 안된다. FNC엔터테인먼트는 AOA 안에서 벌어진 사건들에 대해 정확한 진상 규명과 그에 대한 반성을 대중에 솔직하게 내놓고, 자신의 고통을 힘겹게 꺼낸 권민아에 대한 사과와 현실적인 대책 마련 등을 내놔야 한다.

눈 가리고 아웅 할 생각 말라는 것이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나 몰라?" 백종원, 공장 대우에 당황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외식사업대표 백종원이 장어 가공 공장을 방문했다. 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선 경상남도 통영시를 방문, 여름철 보양식의 대명사로 손꼽히는 장어 특산물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레시피 정보를 얻기 위해 장어 가...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아쿠아맨’ 제임스 완 ‘전격 Z 작전’ 제작, “데이비드 핫셀오프 출연”[해외이슈]
‘존윅’ 4 5편 연속 촬영 확정, “키아누 리브스 컴백”[해외이슈]
제임스 카메론 ‘아바타2’, 다기능 잠수정 ‘크랩슈트’ 최초 공개[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블레이크 라이블리, “8년전 노예농장 결혼식 깊이 사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