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탁재훈, 前부인 돈 많은 줄 알고 결혼했다" 폭로
'청담동 며느리' 최정윤 "공인중개사 준비" 왜
임미숙, 2억 넘는 포르쉐로 운전 연습
지상렬X신봉선, 핑크빛 폭발한 사건…'어머나'
'초미니' 치어리더, 격렬 상체+엉거주춤 하체
'S라인 작렬'…서동주, 시선 뺏는 글래머 몸매
'위아래 모두 오픈'…최소미, 노골적 셀카
"회사 계약 만기 후…" 김보경, 씩씩한 셀프 PR
.
하나원큐 이훈재 감독 "무기력하지 않은 건 칭찬한다"[MD인터뷰]
21-01-15 21:4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부천 김진성 기자] "무기력하지 않은 건 칭찬한다."

하나원큐가 15일 KB와의 홈 경기서 패배했다. 1쿼터에 양인영이 박지수와 대등한 승부를 하며 리드를 잡았다. 좋은 수비와 빠른 트랜지션으로 주도권을 잡았으나 오래가지 못했다. KB의 지역방어에 고전했고, 박지수에 대한 더블팀이 경기 막판 좋지 않았다. 로테이션이 되지 않으면서 심성영과 강아정에게 결정적 3점포를 맞았다.

이훈재 감독은 "아쉽다. 열심히 했는데 아쉽다. 무기력하지 않은 건 칭찬해주고 싶다. 미세하게 로테이션에서 놓쳐서 오픈슛을 맞았다. 그런 건 선수들이 더 신경을 써야 한다. 디테일하게 잡아야 한다. 마지막 2~3분을 남기고 반골 싸움이었는데, 사람 찾고, 강이슬만 찾는 부분이 있었다. 다른 선수들도 더 공격적이어야
했다. 책임감을 갖고 공격을 해야 했다"라고 했다.

수비 준비를 많이 했다. 이 감독은 "존 연습도 많이 했다. 투 쓰리를 서는데 포워드 라인을 위로 올리고 가드를 뒤로 돌려서 연습했다. 경기 중간에 한 두 번 정도 했다. 그런데 맨투맨이 나쁘지 않아서 거의 맨투맨으로 갔다. 박지수에 대한 더블팀은 잘 됐는데 완성도를 높여야 한다. 결과적으로 졌으니까 못한 것이다"라고 했다.

공격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감독은 "강이슬이 있어서 다른 공격 옵션이 생기는데, 강유림이 득점도 그렇고 리바운드와 굿은 일을 잘 해줬다. 다만 양인영은 슛 확률이 떨어졌다. 후반에 득점이 없었다. 마지막 미들슛이 에어볼이 된 건 좀 아니었다. 경험이 되면 좋겠다. 경기를 지면서 얻는 게 있으면 좋겠다. 그리고 마지막에 이슬이가 드라이브 인을 할 게 아니라 3점슛을 던져야 했다. 안 들어가는 건 괜찮은데 안 던지는 건 안 된다"라고 했다.

끝으로 이 감독은 이날 좋은 활약을 한 신지현에 대해 "자유투를 얻는 플레이도 했고, 득점을 많이 했다. 그러나 만족한다고 말하긴 그렇고 좀 더 클 수 있는 선수다. 오늘 이 정도의 활약을 했으면 다음 게임도 근사치 스탯이 나와야 한다. 공격은 잘 해줬지만, 수비에서 로테이션 한, 두번 놓친 건 있었다. 애버리지가 있는 선수가 돼야 그 다음단계로 갈 수 있다. 기본적으로 좋은 레벨의 선수고 센스가 있는 선수다. 그러나 한 쿼터에 턴오버 6개를 할 정도로 업 다운이 심하다. 평균치를 가져가야 한다"라고 했다

[이훈재 감독. 사진 = 부천 유진형 기자 zolong@mydaiy.co.kr] 부천=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임미숙, 2억 넘는 포르쉐로 운전 연습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임미숙이 포르쉐로 운전 연습에 나섰다. 그러던 중 차에서 남편 김학래의 비상금 통장을 발견, 부부싸움이 일어났다. 7일 밤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임미숙이 이경애의 도움을 받아 30년 만에 다시 운전대...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미나리’, 아카데미 작품·감독·각본·남우주연(스티븐 연)·여우조연(윤여정)·주제가상 6개 부문 후보 예측[해외이슈](종합)
니콜라스 케이지, 30살 연하 일본 여성과 다섯번째 결혼 “매우 행복해…뜨거운 키스”[해외이슈]
일론 머스크 아내, 디지털 그림으로 “20분만에 65억 벌어”[해외이슈]
레이디 가가 뉴욕 아파트, 월세 224만원[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