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석열, "정치 할만하시냐" 물으니 하는 말이…
정엽, 카사노바 인증? "연애 쉬지 않는 이유는…"
"되게 괜찮은 사람"…한혜진, 前남친 놓치고 후회?
'코로나19 확진' 손흥민, 입원대신 최소10일 격리
MC몽 "백신 맞고 새벽 응급실行, 죽을만큼 아파"
고은아, 돈 때문에 가족과 연 끊을 뻔한 사연
혜림, 임신 6개월차 D라인 '깜찍 그 자체'
"배는 지켰네"…이지혜, 출산 앞두고 아찔 부상
장겨울은 이미 없다…'너닮사' 신현빈, 고현정도 놀란 파격변신 [마데핫리뷰]
21-10-14 06: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깊은 사연을 간직한 어두운 여인, 배우 신현빈이 사랑스러운 장겨울을 벗어던졌다.

13일 밤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 연출 임현욱)이 첫 방송됐다.

성공한 화가이자 에세이 작가이고, 태림병원, 학교법인 일가의 며느리인 정희주(고현정). 가장 좋은 시절을 살고 있다고 믿었던 그 어느날, 딸 안리사(김수안)이 학교에서 기간제 교사에게 심한 체벌을 당하는 일이 일어났다.

교사의 이름은 구해원(신현빈). 정희주는 "일방적인 폭행"이라고 말했고, 구해원은 "체벌"이라고 표현했다. 정희주는 사과를 받기 위해 학교를 찾았지만, 구해원은 "안리사가 잘못을 했고, 나는 체벌을 했다"며 사과를 하지 않았다. 발끈한 정희주는 책을 들어 정희주의 뺨을 내리쳤다.

며칠 뒤, 구해원은 기다렸다는 듯 정희주를 폭행으로 고소했다. 시어머니이자 태림재단 이사장인 박영선(김보연)은 괜한 빌미를 준 며느리의 행동을 못마땅해했다.

그리고 구해원은 정희주의 집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무릎을 꿇은 채 갑자기 사과를 건네는 구해원, 그는 정희주를 향해 "언니"라는 호칭을 사용했다. 알고보니 두 사람 사이에는 오랜 인연이 있었다.

구해원은 "리사의 일은 내가 잘못했다"고 거듭 사과하면서도 "예전의 일과 지금 일은 별개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내뱉었다. 그 순간 정희주는 깨닳았다. 구해원이 자신을 찾아온 이유가 사과를 하기 위해서가 아님을. 같은 시간, 구해원은 "찾았다"를 외치며 미소를 지었다.

누구인지 알 수 없는 시체를 강에 유기하는 정희주의 모습으로 시작된 1회에서는 정희주와 구해원의 악연이 무겁게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신현빈은 전작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사랑스러운 장겨울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매 등장신마다 정희주를 깜짝 놀라게 하는 구해원의 모습은 공포물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하기도 했다. 사연 많은 여인 구해원. 신현빈의 놀라운 변신이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한혜진 "구남친, 괜찮은 사람" 미화…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모델 한혜진이 과거 연애 썰을 공개했다. 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연애의 참견3'(이하 '연참3')에서 곽정은은 "내가 차고 다시 연락한 적 있다. 그런데 너무 냉정하게 '나는 너랑 다시 연락할 생각이 없어'라고 ...
종합
연예
스포츠
레드벨벳 조이 '마스크로 가릴 수 없는 상큼...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안했다니까, 몇 번이나 말해” 앤드류 가필드 짜증[해외이슈]
“‘돈룩업’ 촬영중에 이빨 빠져, 치과는 못 가고…” 제니퍼 로렌스 어떻게했나[해외이슈]
충격적인 콧구멍 피어싱, ‘블랙위도우’ 플로렌스 퓨 "사진 보면 비명 지를 것”[해외이슈]
“조지 클루니 네가 날 저격하다니…” 총기사고 알렉 볼드윈 불쾌감 토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