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석열, "정치 할만하시냐" 물으니 하는 말이…
정엽, 카사노바 인증? "연애 쉬지 않는 이유는…"
"되게 괜찮은 사람"…한혜진, 前남친 놓치고 후회?
'코로나19 확진' 손흥민, 입원대신 최소10일 격리
MC몽 "백신 맞고 새벽 응급실行, 죽을만큼 아파"
고은아, 돈 때문에 가족과 연 끊을 뻔한 사연
혜림, 임신 6개월차 D라인 '깜찍 그 자체'
"배는 지켰네"…이지혜, 출산 앞두고 아찔 부상
신민아♥김선호 '결혼' 완벽한 피날레, 14억 로또 주인공도 공개…종영 '갯차' [마데핫리뷰]
21-10-18 07:4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극본 신하은 연출 유제원)가 17일 종영했다.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과 만능 백수 홍반장(김선호)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다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를 16부작으로 그렸다. 보조개 마저 닮은 사랑스러운 두 배우 신민아와 김선호가 주연을 맡아 눈 호강 열연을 보여줬다.

각양각색의 개성을 지닌 마을 사람들의 숨은 이야기는 적재적소에서 스토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고 배우 김영옥, 조한철, 공민정, 이봉련, 인교진, 차청화, 강형석, 이용이, 신신애, 윤석현, 김주연, 홍지희 등 수많은 배우들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극 중 지명이 공진인 포항의 풍경은 드라마의 또 다른 주인공이었다. 어느 곳을 둘러봐도 아름다운 바다마을은 여행이 고픈 요즘 시청자들에게 소소한 힐링을 안겨줬다.


마지막까지 로맨스, 코믹, 드라마를 넘나드는 촘촘한 스토리와 감성을 건드리는 연출이 인상적이었다.

감리(김영옥) 할머니는 공진 사람들의 따뜻한 배웅을 받으며 다음 소풍을 떠났다. 두식은 할머니가 남긴 손편지를 읽고 다시 세상 밖으로 나왔다.

서울에서 교수라는 좋은 자리를 제안 받으며 고민에 빠졌던 혜진은 두식 곁에 그리고 공진에서 살아가기로 결정을 내렸다. 성격 급한 혜진은 두식을 바다로 불러서는 프러포즈도 먼저 했다.

지성현(이상이)은 왕작가(박예영)를 두고 마음이 복잡했으나 타이밍에 발목 잡히지 말라는 두식의 조언에 용기 내 고백하며 사랑을 이뤘다.

14억 로또 1등 잭팟을 터트린 주인공은 최은철(강형석)로 드러났다. 은철은 이를 결혼을 약속한 표미선(공민정)에게 조심스럽게 고백했는데, 당첨금을 여러 곳에 기부해온 사실이 함께 밝혀졌다.


혜진과 두식은 오붓한 셀프 웨딩촬영에 나섰다가 구름떼처럼 몰려든 마을 사람들을 마주하고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은 가까스로 무리에서 벗어났지만 마을에서 걸려온 긴급 전화를 받고는 촬영을 마무리 짓지 못한 채 다시 마을로 돌아갔다.

혜진과 두식이 웨딩마치를 울리는 장면까진 그려내지 않았으나 "바람 좀 불면 어때, 우리가 같이 한 배를 탔는데"란 혜진의 내레이션으로 하여금 이들 커플의 굳건한 사랑을 시청자에게 확인시켜주며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한혜진 "구남친, 괜찮은 사람" 미화…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모델 한혜진이 과거 연애 썰을 공개했다. 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연애의 참견3'(이하 '연참3')에서 곽정은은 "내가 차고 다시 연락한 적 있다. 그런데 너무 냉정하게 '나는 너랑 다시 연락할 생각이 없어'라고 ...
종합
연예
스포츠
레드벨벳 조이 '마스크로 가릴 수 없는 상큼...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안했다니까, 몇 번이나 말해” 앤드류 가필드 짜증[해외이슈]
“‘돈룩업’ 촬영중에 이빨 빠져, 치과는 못 가고…” 제니퍼 로렌스 어떻게했나[해외이슈]
충격적인 콧구멍 피어싱, ‘블랙위도우’ 플로렌스 퓨 "사진 보면 비명 지를 것”[해외이슈]
“조지 클루니 네가 날 저격하다니…” 총기사고 알렉 볼드윈 불쾌감 토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