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국대' 이의리, '20홀드' 최준용 누르고 신인왕 수상…36년만에 타이거즈 신인왕
21-11-29 14:3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논현 김진성 기자] 이의리(KIA)가 최준용(롯데)을 누르고 신인왕을 차지했다.

이의리는 29일 임패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어워드에서 신인왕을 차지했다. 총점 417점으로 368점의 최준용을 제쳤다. 1위표 61표, 2위표 37표, 3위표 1표를 받았다. 총득표수는 99표.

이의리는 올 시즌 19경기서 4승5패 평균자책점 3.61을 기록했다. 후반기에 발목 부상으로 개점휴업한 시간이 길었지만, 전반기에 꾸준히 선발로테이션을 돌며 강한 임팩트를 선보였다. 또한, 도쿄올림픽에서도 주축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국제경험을 쌓았다.

전반기에 14경기서 4승3패 평균자책점 3.89로 순항했다. 오히려 승운이 부족한 부분도 있었다. 반면 후반기에는 5경기 등판에 그쳤다. 2패 평균자책점 2.74에 그치며 최준용에 비해 임팩트가 살짝 떨어졌다. 그래도 유권자들은 이의리의 손을 들어줬다. 특히 KIA는 1985년 이순철 이후 36년만에 타이거즈 신인왕을 배출했다. 이의리는 "다시 시즌에 들어가도 될 정도의 몸 상태"라고 했다.

롯데 최준용도 제 몫을 했다. 올 시즌 44경기서 4승2패1세이브20홀드 평균자책점 2.85를 기록했다. 리그 홀드 6위에 올랐다. 1위표 42표, 2위표 50표, 3위표 8표를 받았다. 총득표수는 100표다.

[이의리. 사진 = 논현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논현=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돌연 “성폭행 당했다”…거짓 들통난 30대 여성의 최후
남성과 합의 하에 성관계를 가진 뒤 “성폭행을 당했다”며 무고한 여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두 사람은 가요주점에서 처음 만났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15일 대구지법 형사3단독 김지나 판사는 무고죄로 기소된 A(38)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
해외이슈
“19살 때 속옷 벗고 노출 연기 후회”, 36살 아만다 사이프리드 고백[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