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명장 밑에 약졸 없다'...'명장' 김형실 감독을 웃게 만든 '승리 물세례', 희망을 쏜 페퍼 [유진형의 현장 1mm]
22-01-20 04:4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광주 유진형 기자] 여자배구만 35년 지도한 '명장' 김형실 감독이 배구 인생에 잊지 못할 승리의 물세례를 받았다.

막내 페퍼저축은행은 18일 광주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4라운드 홈 경기에서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0(25-18 25-22 25-21)으로 제압하며 역사적인 홈경기 첫 승을 따냈다.

최하위 페퍼저축은행(2승 22패)은 이번 시즌 IBK기업은행과의 4번의 맞대결 중 2번을 승리하는 기염을 토했다. 승점 8점 중 7점을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쌓았다. 창단 첫 승도 홈경기 첫 승도 모두 IBK기업은행이었다.

이날 경기는 예상과는 달리 압도적인 높이를 바탕으로 페퍼저축은행이 3-0 셧아웃 승리를 거뒀고 박경현이 수훈선수 인터뷰를 했다. 김형실 감독과 선수들은 박경현에게 승리의 물세례를 하기 위해 물병을 들고 인터뷰가 끝나길 기다리고 있었다. 인터뷰가 끝나자 김형실 감독이 제일 먼저 달려가 물세례를 시작했다. 그런데 옆에 있던 선수들은 짜기라도 한 듯 박경현이 아닌 김형실 감독에게 물세례를 하기 시작했다. 흠뻑 젖은 김형실 감독은 당황한 기색도 잠시 이내 바로 미소를 보이며 승리를 즐겼다.


산전수전 다 겪은 김형실 감독도 그동안 17연패에 빠지며 마음고생이 심했고 선수들은 그런 감독에게 오늘 승리의 영광을 돌린 것이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시즌까지 다른 팀에서 주로 백업으로 뛴 선수들과 졸업을 앞둔 고등학생들로 이뤄진 팀이다. 지난해 4월 김형실 감독이 선임된 뒤 특별지명과 신인 드래프트 등 선수단 구성 작업을 거쳐 9월에야 전 선수가 모여 처음으로 손발을 맞췄다. 결과를 보여주기에는 시간이 많이 부족했다.

시간이 지나고 경기를 치를수록 페퍼저축은행은 김형실 감독이 원하는 팀으로 점점 바뀔 것이다. 아직은 많이 부족하지만 페퍼저축은행은 중장기 미래비전을 갖고 패기 있는 젊은 선수들로 함께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는 V리그 막내팀이다. 김형실 감독의 바람대로 3년 후 정상권에 도전하는 모습을 기대해 본다.






[홈경기 첫 승 후 선수들의 물세례를 받은 김형실 감독. 사진 = 광주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효리, 파격적인 상의 탈의…역대급 노출에 깜짝
패션디자이너 요니P가 가수 이효리의 파격적인 노출 사진을 공개했다. 요니P는 2일 인스타그램에 "효리의 사진전 '우리가 몰랐던 이효리, 24년의 조각들' 11년 전인가 런던에서 서울 들어오자마자 보윤 언니 소개로 저녁을 먹다가 젤 먼저 친해...
해외이슈
남자로 성전환 35살 엘리엇 페이지, “여친 찾아요” 데이트 앱 등록[해외이슈]
“남친에게 사기당한 불쌍한 여동생” 킴 카디시안, 언니가 네 남편 찾아줄게[해외이슈]
“22살 미모의 여가수→41살 킴 카다시안 열애”, 남자들 짜증나게하는 피트 데이비슨의 능력[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조 알윈, 약혼했다! "5년 열애 결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