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5억 사기당해 복수”…바이크 매장 살인사건 용의자의 '극단선택' 암시 글
22-05-16 15:0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인천의 오토바이 매장에서 40대 점주가 흉기에 여러 차례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사건 용의자가 범행 직후 오토바이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 “억대 사기를 당해 복수하고 극단적 선택을 하러 간다”고 글을 올린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다.

16일 인천 부평경찰서를 인용한 국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48분쯤 인천시 부평구 오토바이 매장에서 점주 A씨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A씨의 목과 복부 등에 흉기에 10여 차례 찔린 흔적이 있었다. 현장에서는 범행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가 발견됐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살인 혐의 용의자 B씨를 특정해 추적하고 있다.

A씨의 목과 복부 등에는 흉기에 10여차례 찔린 흔적이 있었으며, 현장에서는 범행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가 발견됐다. 그는 심정지 상태로 119 구급대에 의해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사건 현장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살인 혐의 용의자 B씨를 특정해 추적하고 있다. 경찰은 범행이 이날 오전 1시 19분쯤 이뤄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B씨는 같은 날 오전 2시30분쯤 오토바이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4년 전 (A씨가 운영 중인) 매장 돈 2억원, 작업대출로 3억원씩 사기를 당했다”며 “이렇게는 못 살겠다 싶어 복수하고 극단적 선택을 하러 간다”고 말했다.

B씨는 “저 말고도 피해자가 여럿 있다. 돈돈돈 거릴 때 알아봤어야 했다”며 “사람 죽인 건 나쁘지만 4년 전에 죽였어야 다른 피해자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란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B씨는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을 언급하면서 “인간XXX는 세상에서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여러분, 남 등쳐먹지 말고 착하게 살아 달라. 하늘이 보고 있다”고 적었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경찰은 B씨를 살인 혐의로 추적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시도 때도 없이" 김준희, 골프장서 남편과 과감한 스킨
방송인 김준희가 남편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김준희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남편, 지인들과 함께한 일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짧은 영상 속에서 김준희는 남편과 서로 포옹하며 애정을 나눴다. 김준희는 "우리 여보 귀여워", ...
해외이슈
“마릴린 먼로 드레스 찢었다”, 41살 킴 카다시안 고소당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를 시체로 만들어”, 최악의 인터뷰 비난 쇄도[해외이슈](종합)
“킴 카다시안 두달만에 10kg 감량” 비난 쇄도, 그러다 죽는 사람도 있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 죽이고 시체를 게재해?” GQ 커버사진 비난 폭주[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