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마약 투약' 로버트 할리 "美 비자 발급 거부로 모친 장례 참석 못 해" 눈물('특종세상')
22-05-20 03:3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지난 2019년 필로폰 투약으로 체포됐던 1세대 외국인 방송인 로버트 할리가 근황을 공개했다.

로버트 할리는 19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특종세상'에 출연했다.

6남 3녀 중 장남으로 태어나 부모님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행복한 유년 시절을 보낸 로버트 할리. 하지만 2년 전 세상을 떠난 어머니의 장례식에 참석하지 못 했다고.

이에 대해 로버트 할리는 "그 당시에 (미국에) 가지도 못했고, 장례식에 참석을 못 했고. 그랬다. 굉장히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마약 투약 사건으로 미국 비자 발급을 거부당해 어머니의 임종조차 지키지 못한 것.

로버트 할리는 이어 "제 자신을 때리고 싶지. '똑바로 살아라'하고. 내 자신한테 '착하게 살아라', '착하게 살아라' 죽을 때까지 이야기해야겠지. 지금이라도 어머님의 묘를 찾아가서 어머님한테 사과를 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냐. 비자 발급 해결하도록 내가 노력을 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한편, '특종세상'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했던 스타들의 휴먼스토리, 놀라운 능력을 갖고 있는 사람, 숨겨진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를 담은 고품격 밀착 다큐 프로그램이다.

[사진 = MBN '특종세상'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48살 시어머니와 갈등” 27살 며느리, 확 바뀐 스타일
시어머니 빅토리아 베컴(48)과 냉전을 벌이고 있는 니콜라 펠츠(27)가 남편 브루클린 베컴(23)과 뜨거운 키스를 나눴다. 그는 지난 11일(현지시간) LA에서 열린 ‘버라이어티의 2022 파워 오브 영 할리우드’ 행사에 브루클린 베컴과 함깨 참석...
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