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나균안 막고, 피터스 넘겼다! 롯데, 4연패 탈출→6위…두산 5연패 [MD잠실]
22-05-20 21:2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잠실 박승환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나균안의 호투와 DJ 피터스의 결승 투런홈런을 바탕으로 두산 베어스를 제압, 4연패의 수렁에서 벗어났다.

롯데는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시즌 4차전 원정 맞대결을 가졌다. 연패의 늪에 빠져있는 양 팀의 승부에서 롯데가 4-0으로 승리하며 미소를 지었다.

올 시즌 첫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나균안은 6⅔이닝 동안 투구수 86구,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 이하)를 기록하며 시즌 첫 승, 데뷔 두 번째 선발승을 손에 넣었다.

나균안은 최고 146km 직구(40구)를 바탕으로 포크볼(35구)-커터(9구)-투심(1구)를 곁들이며 두산 타선을 상대로 최고의 투구를 펼쳤다. 6⅔이닝은 지난해 데뷔 첫 선발 승을 손에 넣은 키움전과 같은 이닝으로, 데뷔 최다 이닝 타이를 기록했다.

타선에서는 DJ 피터스가 4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결승타를 터뜨렸고, 안치홍이 3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 이학주가 4타수 1안타 1타점으로 팀 연패 탈출의 선봉장에 섰다.


기선제압은 롯데의 몫이었다. 롯데는 2회 선두타자 전준우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DJ 피터스가 두산 선발 로버트 스탁의 4구째 131km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좌월 투런홈런을 쏘아 올리며 선취점을 손에 넣었다. 5경기 만에 터진 시즌 시즌 6호 홈런으로 비거리 115m를 기록했다.

분위기를 탄 롯데의 방망이는 거침없이 돌았다. 롯데는 3회초 안치홍이 스탁의 4구째 152km 직구를 공략해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7호 홈런으로 비거리 125m. 그리고 전준우가 두산의 1루수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의 포구 실책으로 출루, 이학주가 주자를 불러들이는 적시타를 쳐 4-0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롯데는 3회 이후 점수를 추가하지 못했지만, 반대로 실점도 없었다. 롯데는 선발 나균안이 6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낸 후 승리를 지키기 위해 필승조를 모두 투입했다. 롯데는 김원중(⅓이닝)-구승민(1이닝)-최준용(1이닝)이 차례대로 마운드에 올라 실점 없이 두산 타선을 봉쇄하고 팀 승리를 지켜냈다.

[롯데 자이언츠 나균안. 사진 = 마이데일리 DB] 잠실 =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프랑스 발칵 뒤집어놓은 송혜교…억대 초호화 목걸이보다
배우 송혜교가 극강의 여신 미모를 뽐냈다. 송혜교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프랑스 파리에서의 근황을 전했다. 프랑스 럭셔리 주얼리 브랜드 C사의 아시아 지역 앰버서더로서 현지 행사에 참석한 바. 사진 속 송혜교는 올블랙 투피스 드...
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윌 스미스에게 뺨맞은” 57살 크리스 록, 14살 연하 백인 여배우와 열애[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