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울산과 11점 차...전북 김상식 감독, "전북은 쫓아갈 힘 있다"
22-05-22 18: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수원종합경기장 이현호 기자]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은 울산현대의 단독 1위 질주를 여유롭게 바라봤다.

전북현대는 22일 오후 7시 수원종합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 수원FC 원정경기를 치른다. 최근 7경기에서 패배가 없는 전북과 5월 한 달 동안 승리가 없는 수원FC의 맞대결이다. 전북은 4위, 수원FC는 11위에 있다.

원정팀 전북은 일류첸코, 쿠니모토, 박규민, 김문환, 박승호, 김진규, 박진성, 이용, 홍정호, 윤영선, 송범근이 선발 출전한다. 교체 명단에 문선민, 김진수, 바로우, 한교원, 최보경, 류재문, 이범수가 대기한다. 구스타보는 명단에서 제외됐다.

경기 전 기자회견에 착석한 김상식 감독은 “빽빽한 일정 속에 선수들이 힘내고 있다. 최근 경기를 보면 후반전에 체력이 떨어져서 고전했다. 이 점을 선수들에게 강조했다. 끝날 때까지 이겨내도록 주문했다”고 말했다.

브라질 공격수 구스타보가 명단에서 제외된 걸 두고 “근육 부상이 있다. 컨디션이 안 좋아서 뺐다”고 답했다. 또한 수비 라인업을 두고 “쓰리백으로 나왔다. 이용을 쓰리백으로 배치했다. 공격적인 쓰리백 준비했다”고 말했다.

전북은 최근 4경기에서 4골만 넣었다. 김 감독은 “답답하다. 올해 특히 선수들 몸이 무겁다. 그렇다고 공격수들을 다그칠 수 없다. 이번 수원FC전, 다음 제주전 마치고 시간이 있다. 선수들 컨디션 끌어올리는 방법을 찾겠다. 골은 95분에도 나올 수 있다. 선수들 믿고 기다리겠다”고 각오했다.

이어 “전북은 과정과 결과를 모두 챙겨야 한다. 좋은 과정을 못 보여줘서 감독으로서 책임이 크다. 개선하려고 한다. 체력적인 문제가 없지 않아 있다. 우리는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힘이 있다. 좋은 경기 기대하겠다”고 다짐했다.

전북은 1위 울산과의 격차가 승점 11점으로 벌어졌다. 경기 수는 전북이 1경기 적다. 김 감독은 “올 시즌에는 유독 전북이 초반에 힘을 못 낸다. 울산이 앞서나간다. 우리는 따라갈 힘이 있다. 무엇보다 경기력을 좋게 만드는 게 급선무”라고 했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수원종합경기장 =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준호 '나래바'서 김지민에게 눈물 고백…박나래 "서로에
코미디언 커플 김준호와 김지민이 고백 과정을 밝혔다. 2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코미디언 커플 김준호, 김지민이 게스트로 함께 했다. 이날 김준호는 김지민과의 결정적인 만남에 '나래바'가 있었음을 언급했다. 그는 "박나...
해외이슈
“남친에게 사기당한 불쌍한 여동생” 킴 카디시안, 언니가 네 남편 찾아줄게[해외이슈]
“22살 미모의 여가수→41살 킴 카다시안 열애”, 남자들 짜증나게하는 피트 데이비슨의 능력[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조 알윈, 약혼했다! "5년 열애 결실"[해외이슈]
‘해피투게더’ 이후 25년, “장국영은 퀴어의 전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