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슈어저 때문에…' NYM 사장, '시구 불발' 日 총영사에 고개 숙였다
22-05-26 13: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샌디 엘더슨 뉴욕 메츠 사장이 '매드맥스' 맥스 슈어저 때문에 시구 행사를 진행하지 못한 모리 미키오 뉴욕 주재 일본 총영사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메츠는 26일(이하 한국시각) 모리 미키오 뉴욕 주재 일본 총영사의 시구 중단 문제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는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모리 총영사는 지난 14일 미국 뉴욕주 시티필드에서 열리는 뉴욕 메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에서 시구를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모리 총영사의 시구는 진행되지 못했다. 당시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오를 예정이었던 슈어저가 마운드를 양보하지 않았기 때문.

시구를 위해 마운드로 향한 모리 총영사는 투구 연습을 진행 중이던 슈어저를 잠시 지켜봤지만, 슈어저는 마운드에서 비킬 생각이 없어 보였다. 결국 경기 개시 시간이 임박하면서 모리 총영사는 시구를 진행하지 못하고 그라운드를 떠났다.

이 모리 총영사의 시구가 진행되지 않았던 상황은 자칫 '외교' 또는 '인종차별'의 문제로 불거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엘더슨 메츠 사장은 지난 25일 일본 영사관을 방문해 모리 총영사과 만남을 갖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메츠 구단은 성명서를 통해 "진심으로 사과하는 마음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번 만남을 통해 올 시즌 중 시티필드에서 일본 야구 도입 150주년 행사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메츠는 모리 총영사의 시구를 다시 진행할 예정이다. 메츠는 해당 사건이 일어난 뒤 "시구가 진행되지 않은 책임을 지겠다"며 "모리 총영사 및 내빈분들이 다시 시구 기회를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욕 메츠 맥스 슈어저. 사진 = AFPBBNEWS]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기현 "민노총이 죽어야 이 나라가 살고 청년들이 산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민주노총이 8·15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한 것과 관련해 "국민 밉상 민노총이 죽어야 이 나라가 살고 청년들이 산다"고 비판했다. 강원일보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사회의 슈퍼갑으로 변...
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난 100% 식인종” 36살 불륜·성폭행 배우, 몸에 삼각형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난 100% 식인종, 당신을 먹고싶다” 불륜·성폭행 36살 배우의 충격적 증거 공개[해외이슈]
'16살에 임신' 일본 모델, 화목한 일상 공개 "오랜만에 스티커 사진"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