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소식

몸 자체가 패션…현아, 빼곡한 타투로 오늘도 '파격 퀸'

  • 0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가수 현아(본명 김현아·31)가 일상을 공유했다.

현아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멘트 없이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트레이닝복 차림의 그는 휴대폰 플래시를 터뜨려 거울 셀카를 찍었다. 패셔니스타다운 개성 만점 스타일링이 눈길을 끈다. 현아는 청순한 미모를 뽐내며 수줍게 웃었다.

특히 브라톱에 드러난 타투가 시선을 강탈한다. 꽃부터 곰돌이, 하트, 레터링 등 그 모양도 다양하다. 심플한 패션도 화려하게 만드는 타투들이다.

현아는 지난 2016년부터 가수 던(본명 김효종·29)과 열애 중이다. 두 사람은 싸이가 설립한 피네이션과 2019년 1월 전속계약을 맺고 지난해 듀엣 앨범 '1+1=1'으로 활동했다.

[사진 = 현아 인스타그램]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