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예능

김혜수=리헤이 "가비 음이탈, 정말 내 모습 돼버려" ('놀면뭐하니 2')

  • 0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김혜수의 정체가 댄서 리헤이로 밝혀졌다.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 멤버를 뽑기 위한 조별 경쟁이 그려졌다.

이날 김혜수는 조별 경연 세 번째 조 '비로봉'으로 등장했다. 개별곡으로는 윤미래의 '시간이 흐린 뒤'를 선택해 짙은 감성을 뽐냈다. 단체곡 씨야의 '사랑의 인사'에서도 안정적으로 도입부를 열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아쉽게도 김혜수는 공효진과 함께 탈락하고 말았다. 김혜수의 정체는 케이블채널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로 잘 알려진 리헤이였다.

리헤이는 "어렸을 때 작은 꿈을 꿨었다.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며 "엄청 아쉬웠다. (연습할 땐) 한 번도 음정이 흘린 적이 없었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앞서 출연해 탈락한 댄서 가비에 대해서는 "봤다. 음이탈을 아주 시원하게 하고 갔더라. 곧 내 모습이겠다 싶었다고 생각했다. 정말 내 모습이 돼버렸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사진 = MBC '놀면 뭐하니?' 방송 캡처]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