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타이틀곡 섹시+청량 공존…예상 벗어난 곡"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컴백 타이틀곡을 스포했다.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 미니 5집 '이름의 장: 템테이션(TEMPTATION)'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름의 장: 템테이션'은 유혹에 맞닥뜨려 흔들리는 청춘의 이야기다. 어른으로의 성장을 다짐하지만 눈앞의 자유와 유희라는 유혹이 소년들을 흔들고, 이들의 내면에는 계속 꿈만 꾸고 싶은 '성장의 유예'에 대한 마음이 피어난다. 유혹에 오히려 담금질되며 더 단단해지고 성장하는 소년의 모습이 담겼다.

타이틀곡 '슈가 러시 라이드(Sugar Rush Ride)'는 거부할 수 없는 악마의 유혹에 빠져드는 소년의 이야기다. 몽환적 섹시미가 느껴지는 이 곡은 악마의 유혹을 달콤함으로 기분이 들뜬 상태인 '슈가 러시'에 빗대어 표현했다.

특히 판소리 춘향가의 한 대목을 차용해 악마의 속삭임으로 표현한 점이 인상적이다. '이리 와서 더/ 업고 놀자 더' 가사에 맞춰 펼쳐지는 전통 무용 스텝이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연준은 "타이틀곡을 처음 듣고 우리가 잘할 수 있는 노래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겠다 싶었다. 청량과 섹시함이 공존하는 노래인데, 그 미묘한 느낌을 잘 전달하기 위해 표정, 액팅, 뉘앙스 등 고민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태현 역시 "악마에서 소년으로, 소년에서 악마로 화자가 전환되는 부분이 있다. 유혹에 빠진 소년들을 표현하는 동시에 보는 이들을 빠져들게 하는 것도 필요해 표현력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햇다. 퍼포먼스 강약 조절에 신경 쓰고 보컬도 퍼포먼스를 생각하며 불렀다"고 귀띔했다.

이어 휴닝카이는 "예상의 범주를 벗어난 곡이라 처음에는 걱정이 많았다. 어떻게 소화하고 제 것으로 만들지. 호흡을 빼고 부르기도 했고 앓는 듯한 창법으로 부르며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색을 입혔다"고 밝혀 기대를 높였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슈가 러시 라이드'를 포함해 '데빌 바이 더 윈도우(Devil by the Window)', '해피 풀스(Happy Fools) (Feat. Coi Leray)', '티니투스(Tinnitus) (돌멩이가 되고 싶어)', '네버랜드를 떠나며' 등 총 5개 트랙이 수록된다.

오는 27일 오후 2시 발매.

[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