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주고 PK 막고 원맨쇼', 신들린 GK 마요르카, '거함' 레알 격침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마요르카 골키퍼 프레드락 라이코비치의 날이었다.

마요르카는 5일 오후(한국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의 에스타디 데 손 모시에서 펼쳐진 2022-23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0라운드 레알 마드리드와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마요르카가 라리가 최강으로 불리는 거함 레알 마드리드를 격침시켰다. 이번 승리로 마요르카는 승점 28점을 쌓으며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레알 마드리드는 승점 45점, 2위에 머물렀다. 1위 바르셀로나(승점 50점)와 격차를 줄이지 못했다.

마요르카의 핵심 이강인은 선발 출전해 총 77분을 소화하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마요르카가 전반 이른 시간 선제골을 넣으며 리드를 잡았다. 전반 13분 레알 마드리드 문전에서 마요르카 무리키와 레알 마드리드 나초가 헤딩 경합을 벌였고, 공은 나초의 머리를 맞고 레알 마드리드 골네트를 갈랐다. 레알 마드리드의 통한의 자책골이었다.

선제골을 허용한 레알 마드리드는 공세를 펼쳤지만 마요르카의 수비는 단단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멈추지 않았고 후반 11분 결정적 기회를 잡았다. 페널티키킥을 얻어낸 것이다.

레알 마드리드 비니시우스가 문전으로 향하자 골키퍼 라이코비치가 달려 나와 막았다. 비니시우스는 라이코비치의 팔에 걸려 넘어졌다.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이는 아센시오. 그는 골대 오른쪽으로 때렸다. 라이코비치는 동물적 감각을 자랑했다. 슈팅 코스를 정확히 파악한 라이코비치는 몸을 날려 완벽하게 막아냈다. 자신이 페널티킥을 주고, 자신이 페널티킥을 막아낸 것이다. 라이코비치의 '원맨쇼'였다.

라이코비치의 선방은 마요르카의 기세를 높였다. 이후 레알 마드리드는 모드리치, 크로스 등 핵심 자원들을 연이어 투입시켰지만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결국 마요르카가 1-0 승리를 챙기며 거함을 무너뜨렸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