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더 글로리' 정성일 "송혜교, 털털한 대장부인데…'월드스타 송혜교' 현타 와" [MD인터뷰]

  • 0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정성일이 '더 글로리'에서 송혜교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정성일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마이데일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화제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 파트1, 2에서 박연진(임지연) 남편이자 재평건설 대표 하도영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 바.

'더 글로리'는 학폭(학교폭력) 피해자 문동은(송혜교)이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학폭 가해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앞서 이달 10일 파트2가 공개, 단 3일 만에 넷플릭스 TV쇼 부문 글로벌 1위에 오르는 등 국내를 넘어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날 정성일은 송혜교와의 호흡을 묻는 말에 "송혜교는 배우로서 너무 멋지다. 진짜 멋있다"라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는 "저랑 만나는 신이 아닌, 시청자 입장에서 '더 글로리'를 봤을 때도 특히 집에 불이 나는 장면에서의 연기는 소름이 끼쳤다"라고 극찬을 보냈다.

정성일은 "사적으로는 '얘도 사람이구나' 되게 인간적이다. 월드 스타, 핫 배우인데 그런 게 별로 없다. 진짜 그냥 털털하고 대장부 같다. 동네 오빠 동생 사이, 좋은 친구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어떨 땐 '얘 송혜교지' 현타가 온다"라고 웃어 보였다.

['더 글로리'에서 하도영 역 역을 연기한 정성일. 사진 = 넷플릭스]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