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짱' 정다운, '연패 탈출+UFC 랭킹 진입' 노린다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UFC 라이트헤비급에서 활약하는 정다운(29)이 킥복서와 승부를 벌인다.

정다운은 오는 9월 10일 호주 시드니 올림픽파크에서 펼쳐지는 UFC 293에 출전한다. 뉴질랜드 킥복싱 챔피언 경력이 있는 카롤로스 울버그(32)와 격돌한다.

우선 연패에서 탈출해야 한다. UFC 입성 이후 4승 1무로 무패행진을 했으나 최근 2번 연속 지면서 상승세가 꺾였다. 반전의 승리를 노린다.

다시 UFC 공식 랭킹에 진입하기 위해서도 승리가 필요하다. 정다운은 UFC 공식 랭킹 15위 진입 직전까지 갔으나 브레이크가 걸리며 후퇴했다. 이번 경기에서 이기면 다시 랭킹 진입을 바라볼 수 있다.

방심은 금물이다. 상대가 만만치 않다. 울버그는 뉴질랜드 킥복싱 단체 '킹인더링' 토너먼트 챔피언 출신이다. UFC 미들급 챔피언을 지낸 이스라엘 아데산야 팀 동료로 알려져 있다. UFC 전적 4승 1패를 마크하고 있다.

정다운은 타격과 그래플링을 적절히 섞어 승부를 걸겠다고 밝혔다. 그는 "울버그의 타격이 확실히 좋다. 그러나 레슬링과 그래플링에서는 아직 보여준 게 많지 않다"며 "타격과 레슬링 동작을 잘 섞어주면 경기를 잘 풀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정다운.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pres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