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히 뒤집어졌다!' 비보이 같았던 디그…팬들도 놀라고, 동료들도 놀란 투지 [곽경훈의 현장]

"괜찮아? 다친데 없니"

KB손해보험 백광현이디그를 시도한 뒤 전광판으로 넘어가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의정부 곽경훈 기자] 1일 의정부 실내체육관에서 '2023~2024 도드람 V리그' KB손해보험-삼성화재의 경기가 열렸다. 

KB손해보험이 7-4로 앞서던 1세트 우리카드 요스바니의 강한 스파이크를 KB손해보험 홍상혁이 블로킹을 시도했다. 블로킹된 볼은 주심 뒷쪽 전광판 뒤로 향했다. KB손해보험 백광현은 재빠르게 볼을 향해서 몸을 던졌다. 전광판 앞에서 왼쪽 주먹으로 볼을 쳐낸 뒤 전광판으로 상체가 넘어갔다.

잠시 후 다시 중심을 잡고 일어서려 했지만 쉽게 상체를 세우기는 쉽지 않았다. 다시 반동으로 일어서려 하면서 다리가 위로 뻗어지면서 마치 비보이의 멋진 모습같았다. 그 모습을 보던 관중들은 탄성과 박수를 보냈고, 후인정 감독도 입가에 미소를 보이면서 박광현을 향해 박수를 쳤다.

박광현의 전광판 앞에서 디그를 시도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KB손해보험 박광현이 디그를 시도한 뒤 전광판으로 넘어가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박광현을 디그를 시도한 뒤 거꾸로 서있다 / 한국배구연맹.

벤치로 들어오는 박광현을 향해서 후인정 감독은 "괜찮아"라고 물으며 머리를 쓰다듬어 주었고, 박광현은 머쓱한 표정으로 미소를 지었다. 

몸을 날리며 디그를 시도한 백광현이 아쉬워 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한편 경기에서는 삼성화재가 KB손해보험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3-0 (25-22 25-22 25-23) 으로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삼성화재는 최근 4연승을 기록하며 1위 우리카드를 승점 3점 차로 바짝 추격하며 1라운드를 승승장구 하고 있다.  요스바니가 양 팀 최다 득점인 32점을 올렸다. 블로킹도 4개로 공격과 수비에서 만점 활약을 펼쳤다.  

32득점을 기록한 삼성화재 요스바니가 포효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요스바니에 이어 박성진이 12득점, 김정호가 6득점, 김준우가 5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도왔다.

반면 KB손해보험은 한국전력을 상대로 개막전 승리를 거둔 뒤 4연패 수렁에 빠졌다.  KB손해보험은 황경민과 홍상혁이 12득점, 비예나가 11득점, 한국민이 4득점을 기록했다. KB손해보험을 주포 비예나의 부진과 범실이 발목을 잡았다.  비예나는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공격 성공률이  개막 후 처음으로 30%대까지 떨어졌다. 2세트에는 잠시 웜업존으로 향하기도 했다.

4연패를 기록한 KB손해보험 선수들이 고개를 숙이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KB손해보험은 오는 4일 천안에서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4연패 탈출을 노린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