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T 공학도' 케런 리엘, 홍콩 세계 품새선수권 대회 출전권 획득

  • 0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품새 단일 종목으로 3일부터 5일까지 개최된 '무주 태권도원 2023 세계태권도 품새 오픈 챌린지'(이하 '품새 오픈 챌린지')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이번 대회는 G4 등급의 국제 무대다. 국가대표 공인품새 부문 우승자에게는 G8 등급의 '홍콩 2024 세계태권도 품새 선수권 대회' 출전권이 부여된다. 영광의 주인공은 여자 공인 품새 30세 이하 부문에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한 미국 케런 리엘(22세)이다. MIT에서 경제학과 컴퓨터공학을 전공하고 있는 그는 16살 때부터 태권도를 시작한 이력을 지니고 있다.

오픈 부문은 개인과 복식, 단체 공인·자유 품새 경기가 연령대별로 진행됐다. 자유 품새 남자 17상 이상 부문에서 한국 장운태가 금메달을 획득했다. 총 35개 부문에서 우승자가 나오며 메달과 상금 등을 받았다.

태권도진흥재단은 태권도원을 찾은 선수와 심판 등 관계자들에게 태권도원과 전주 한옥마을 투어, 유급자와 유단자를 위한 품새 세미나 개최 등 다채로운 부대 행사를 펼쳤다. 대회 참가 외에도 한국을 알리고 태권도 기술을 보급하는 등 문화 축제로서 구실을 잘 해냈다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태권도진흥재단 이종갑 이사장 직무대행은 "참가 선수를 비롯해 세계태권도연맹과 대한태권도협회, 전라북도, 무주군 등 많은 분들의 노력으로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우리 재단은 태권도 유망주들이 도전을 이어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진=태권도진흥재단 제공]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