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미국배우조합 파업 118일만에 끝났다”, 최저임금 7% 인상 합의[해외이슈]

미국 배우·방송인 노동조합의 파업 모습/게티이미지코리아
미국 배우·방송인 노동조합의 파업 모습/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할리우드 역사상 가장 길었던 배우·방송인 노동조합(SAG-AFTRA) 파업이 끝났다.

8일(현지시간) 버라이어티는 118일 동안 펼쳐진 파업이 9일 오전 12시 1분에 공식적으로 종료된다고 보도했다.

노조 협상 위원회는 만장일치로 협상을 승인했다.

미국 배우·방송인 노동조합의 파업 모습/게티이미지코리아
미국 배우·방송인 노동조합의 파업 모습/게티이미지코리아

SAG-AFTRA와 영화 및 텔레비전 제작자 연합은 지난 며칠 동안 인공지능으로부터 배우를 보호하고 역사적인 임금 인상을 실현할 협상을 마무리하는 데 주력했다. 이번 합의로 대부분의 최저 임금이 7% 인상된다. 이는 미국작가조합과 미국감독조합이 받은 인상률보다 2% 높은 수준이다.

자세한 내용은 전국 이사회 투표가 끝난 후 금요일에 공개될 예정이다.

노조의 최고 협상가인 던컨 크랩트리 아일랜드는 8일 영화 및 텔레비전 제작자 연합의 CEO인 캐롤 롬바르디니를 만나 마지막 세부 사항을 조율했다.

디즈니 CEO 밥 아이거는 이날 CNBC에 출연해 “조만간 협상이 타결될 것”이라고 낙관적으로 말했다.

노조원들은 합의안 비준을 위해 투표를 해야 하는데, 이 과정은 최소 일주일 이상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파업이 끝나면서 배우들은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6개월 전 작가들이 파업에 돌입한 이후 대부분의 TV와 영화 제작이 중단됐다. 배우 노조는 7월 중순에 피켓 시위에 합류하여 상대적으로 적은 수의 독립 영화 제작을 제외한 모든 제작에서 손을 뗐다. 

한편 장기간의 파업으로 인해 연예계는 그동안 침체에 빠졌다. 조지 클루니와 같은 일부 할리우드 스타들은 불균형을 바로 잡기 위해 노조에 기부금을 내고 이를 회원들에게 배포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