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 인 서울', 잠든 연애감정 일깨우는 로맨스 한 방울 [마데핫리뷰]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사실 혼자인 사람은 없잖아요."

작가의 꿈을 가진 스타 논술강사 영호(이동욱)와 일은 잘하지만 다른 면에서는 허술한 출판사 편집장 현진(임수정)이 에세이 출판을 위해 만난다. 영호는 혼자 보내는 시간을 즐기는 싱글이고, 현진은 연애를 꿈꾸지만 자꾸 헛다리를 짚는 솔로다.

인연이 있던 두 사람은 책을 만드는 과정에서 점점 가까워진다. 현진은 확고하게 의견을 제시하고, 영호는 불만을 품다가도 금방 그의 말에 수긍한다. 일상 속에서는 영호가 현진을 돕는다. 사사건건 대립하면서도 묘한 분위기가 형성된다. 하지만 영호는 싱글의 삶을 포기하지 않기 위해 애를 쓰고, 현진은 늘 그렇듯 다른 남자에게 눈길을 준다.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이동욱과 임수정은 같이 걷는 모습만으로도 몽글몽글한 분위기를 풍긴다. 완벽한 비주얼 합부터 유머러스한 티키타카, 훌륭한 연기 호흡까지 로맨틱한 설렘을 선사한다.

이동욱은 현실에 착 붙어있는 연기도 자연스럽게 해냈다. 사랑에 어리숙하고, 스타강사의 우스꽝스러운 면모, 혼자 삶을 즐기는 싱글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담아내며 공감과 웃음을 유발했다. 임수정은 일상 속 허둥거리고 사랑에 서툰 현진의 모습을 사랑스럽게 그려냈다.

배우 장현성, 김지영, 이미도, 이상이, 지이수의 앙상블은 유쾌한 재미를 더한다. 곳곳에 녹아든 이들의 말맛은 쏠쏠한 재미를 안긴다. 특히 첫 스크린 데뷔였던 이상이의 센스 없는 직원 병수로서의 활약은 기대 이상이다.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감춰져있던 영호의 첫사랑 이야기는 '싱글 인 서울'의 히든카드다. 서로 엇갈리는 기억의 조각이 하나둘씩 맞춰지면서 사랑에 서툴렀던 영호가 왜 싱글의 삶을 선택했는지를 인상적으로 담아냈다.

"혼자 살지 않는 자 모두 유죄", "싱글에게 썸은 불륜" 등 적절한 과장이 섞인 대사는 재미와 공감을 동시에 자아내며 코미디의 맛을 살렸다. 여기에 서울의 명소인 한강, 경복궁, 남산 등을 트렌디하게 담아내 감성을 자극한다.

인간은 혼자 살지만 누구나 관계 속에 존재한다. '싱글 인 서울'은 싱글도 연애할 수 있다고 말한다. 예상치 못하게 스며드는 이동욱과 임수정의 로맨스에 늦가을 잠들어있던 연애 세포가 노오란 단풍잎처럼 관객의 마음에 내려앉을 것이다.

오는 29일 개봉. 상영 시간 103분. 12세 이상 관람가.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