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 죽음의 바다', 올겨울 절대 놓칠 수 없는 압도적 감동의 전투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롯데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할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가 기대 포인트를 전격 공개했다.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 ‘노량: 죽음의 바다’가 15일 제작보고회를 통해 첫 베일을 벗는다. ‘노량: 죽음의 바다’를 향한 관객들의 기대가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올겨울 화제작다운 기대 포인트를 공개한다.

첫 번째 기대 포인트는 바로 ‘노량: 죽음의 바다’가 대한민국 최초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의 대미의 작품이라는 점. 웅장한 현장감과 단단하게 구축된 스토리로 전쟁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온 김한민 감독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성웅 이순신을 주인공으로 ‘명량’, ‘한산: 용의 출현’에 이어 ‘노량: 죽음의 바다’에 이르기까지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를 완성해내며 마침내 대장정의 마무리를 알린다. 10년 여정의 마지막 작품 ‘노량: 죽음의 바다’는 1598년 노량 해협의 겨울 바다에서 살아서 돌아가려는 왜와 전쟁을 완전히 끝내려는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전투를 압도적 스케일로 스크린에 재현해 이순신 3부작의 마지막 전투를 더욱 성대하게 채울 것으로 기대된다.

두 번째 기대 포인트는 오직 극장에서만 체험 가능한 압도적인 최후의 전투를 그린다는 점이다. 지난 10년 간 국내 최고의 해상 전투 촬영 베테랑이 된 ‘노량: 죽음의 바다’ 제작진은 이번 작품에서도 다시 한번 전의를 다졌다. 임진왜란 7년의 종전을 알리며 조선의 운명을 바꾼 전투 ‘노량해전’신은 영화의 백미다. 조선, 왜 그리고 명나라까지 합류해 1,000여 척이 싸운 역사적 해전을 바탕으로 영화적 상상력과 전쟁의 스펙터클한 볼거리를 더해 그동안 보지 못한 해상전투극을 완성한 것. 특히 임진왜란 7년간의 전쟁 중 유일한 야간전이었던 현장의 치열함과 전술을 스크린을 통해 생생하게 구현하며 밀려오는 감동과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놓칠 수 없는 기대 포인트는 단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들로 완성된 캐스팅 라인업이다. 김윤석, 백윤식, 정재영, 허준호, 김성규, 이규형, 이무생, 최덕문, 안보현, 박명훈, 박훈, 문정희까지 세대를 뛰어넘는 넓은 스펙트럼의 배우들이 함께 해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강렬한 앙상블을 완성해냈다. ‘노량: 죽음의 바다’는 김한민 감독을 향한 신뢰를 바탕으로 다양한 색깔의 배우들이 의기투합한 영화. 처절한 전투의 현장, 순간마다 치열한 선택과 감정의 변화까지 따라가는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 인물 하나하나를 연기한 배우들의 면면은 올겨울 극장가 관객들을 매료시킬 기대 포인트로 다가갈 예정이다.

나라의 운명을 바꾼 최후의 전투의 현장을 목격할 전쟁 액션 대작 ‘노량: 죽음의 바다’는 오는 12월 20일 개봉 예정이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