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도시 성화 투어, 피날레는 18일 광주에서!

  • 0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서울, 부산, 세종, 제주 등을 돌며 올림픽 열기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는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강원 2024) 성화가 광주광역시에 도착해 국내 광역권 성화 투어의 피날레를 장식한다. 우천으로 연기된 성화 행사는 18일 오후 광주광역시 5·18 민주광장에서 광주시 관계자를 비롯한 시민과 청소년 2500명이 참여한 가운데 펼쳐질 예정이다.

이관표 강원 2024 조직위 기획본부장과 함께 입장하는 성화램프는 광주광역시 김요성 문화체육실장에 의해 거치대에 안치된다. 이어 안재오 광주시체육회 스포츠사업부장, '찾아가는 강원 2024' 우수 수료자 황은우 학생, 광주시장애인체육회 소속 김세정 선수, 응봉청소년문화의집 댄스동아리 '비아워' 이준학 학생을 거쳐 광주체육고 체조 문건영 선수에게 전달된다. 점화자가 모두 모여 강원 2024가 청소년들의 꿈과 열정의 무대가 되기를 염원하는 불꽃을 점화하며 행사의 막을 내린다.

행사장 근처에서는 페트병 뚜껑을 리사이클링 한 강원 2024 마스코트 '뭉초' 키링 제작, 컬링 체험, VR 체험존 등 조직위와 2018 평창기념재단의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이 광주 시민과 청소년들을 맞이한다. 이날 점화 후 광주를 떠난 성화는 강원 2024 개최 지역인 강원특별자치도 횡성군으로 향한다. 7일 속초·10일 영월·14일 화천에 이어 21일 부터 12월 28일 까지 강원도 15개 시·군의 학교를 방문해 지역 청소년들과 함께 성화 투어가 이어질 예정이다.

성화 점화 행사에 참여한 황은우 학생은 "2018평창기념재단의 동계스포츠 프로그램을 통해 스포츠와 올림픽에 대해 많이 배울 수 있었다"며 "더 많은 사람들이 이런 즐거움과 건강함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관표 강원 2024 조직위원회 기획본부장은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광주에서 강원 2024 성화 행사를 진행하게 돼 기쁘다"며 "지난 11월11일 입장권 사이트를 개설해 전 세계 팬들에게 동계스포츠 관람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개회식(A석 10만, B석 8만, C석 3만원)을 제외한 모든 경기는 무료관람 가능하다. 광주시민들의 많은 성원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10월 3일 그리스에서 채화된 강원 2024 성화는 10월 8일 인천국제공항을 거쳐 국내에 들어왔다. 이후 서울광장을 출발해 총 80일간의 투어 대장정을 성공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주자에서 주자로 성화가 이어지는 '릴레이' 형식이 아닌, 각 도시에서 점화식과 올림픽 가치 교육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투어' 형식으로 열렸다. 청소년들이 중심이 되어 진행되고 있다. 2024년 1월 중에는 소외계층을 찾아 성화 체험을 함께하는 특별 투어도 마련된다.

[사진=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 제공]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