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마블스' 박서준 얀 왕자 슈트, "강하면서도 진지한 느낌"

무적의 캡틴 마블에게는 실용적인 슈트를

'더 마블스' 박서준/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더 마블스' 박서준/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나이 불문 전 세대가 즐길 수 있는 히어로 액션 블록버스터 '더 마블스'가 세 히어로를 비롯한 각 캐릭터의 코스튬에 담긴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우주를 지키는 히어로 캡틴 마블 ‘캐럴 댄버스’가 능력을 사용할 때마다 ‘모니카 램보’, 미즈 마블 ‘카말라 칸’과 위치가 바뀌는 위기에 빠지면서 뜻하지 않게 새로운 팀플레이를 하게 되는 히어로 액션 블록버스터 '더 마블스'의 의상 디자인은 린지 퍼그와 그의 팀이 맡았다. 

'더 마블스'/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더 마블스'/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들은 코믹스뿐만 아니라 모든 MCU 영화와 시리즈를 자세히 살펴 의상의 디테일을 구상해 갔다. 먼저 캡틴 마블(브리 라슨)의 코스튬에 대해 린지 퍼그는 “캡틴 마블은 무적이기 때문에 아무것도 필요하지 않다. 니아 다코스타 감독과 총괄 프로듀서 메리 라바노스는 캡틴 마블이 코믹스의 그림과 좀 더 비슷하기를 원했다. 그래서 그녀의 의상에는 좀 더 신체 기반의 스타일을 추구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망토나 헬멧, 갑옷에 방해 받지 않는 가장 아이코닉하고도 기능적인 슈트를 탄생시켰다. '더 마블스'에서 새롭게 등장한 ‘모니카 램보’(테요나 패리스)의 흑백 코스튬 역시 코믹스에 나온 디자인을 발전시킨 것이다. 

‘모니카 램보’의 미학은 단색이며, 흑백 디자인의 히어로 코스튬뿐만 아니라 우주 정거장에서의 코스튬 역시 단색의 미학이 돋보인다. 

미즈 마블(이만 벨라니)은 초반에는 디즈니+ 시리즈 [미즈 마블]에서 입었던 슈트를 그대로 입고 있다. 하지만 스토리가 전개되고 ‘카말라’가 성장하면서 슈트에도 변화가 생기는데, 새로운 슈트에는 그의 성격이 반영되었다. 그는 다른 히어로보다도 훨씬 어리고, 자신이 슈퍼히어로라는 사실을 진정으로 즐기고 있는 단계라 슈트가 더 화려하고 장식이 많다고.

‘얀 왕자’(박서준)의 슈트는 내면의 강인함과 행성에서의 위상을 보여주는 룩으로 구성되었다. 린지 퍼그는 “‘얀 왕자’는 강하면서도 어느 정도의 진지한 느낌이 필요했다. 그의 의상은 원단이 아름다운 색깔로 빛나면서도 약간의 힘이 있어야 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빌런 ‘다르-벤’(자웨 애쉬튼)은 ‘크리족’을 이끄는 리더인 만큼 웅장하고도 강인해 보이도록 어깨가 널찍하고 보석이 많이 달리거나, 강한 느낌이 나는 텍스처를 사용하는 등의 방식으로 코스튬이 제작되었다. 그의 의상은 영화 내내 바뀌지만 컬러 및 짜임 원단, 스터드 장식 등의 텍스처에 일관성을 주기도 했다.

디테일한 코스튬 비하인드를 전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리는 히어로 액션 블록버스터 '더 마블스'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