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도 자책했다…"많은 기회가 있었지만, 골을 더 넣지 못했습니다"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프랑스 파리 생제르맹(PSG) 슈퍼스타이자 에이스 킬리안 음바페도 자책했다. 팀을 승리로 이끌지 못한 것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최근 유럽에서는 팀이 좋지 않았을 때 사과하거나 자책하는 간판 선수들이 많다. 토트넘의 손흥민, 첼시의 티아고 실바 등이 이런 감정을 표현했다. 이번에는 음바페 차례였다. 

PSG는 29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F조 5차전 뉴캐슬과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극적인 무승부였다. PSG는 전반 24분 알렉산드르 이사크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후 PSG는 동점골을 위해 전진했지만, 마지막 결정력이 부족했다. 정규시간은 끝났다.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장면이 연출됐다. PSG가 페널티킥을 얻었고, 음바페가 키커로 나서 성공시켰다. 1-1 짜릿한 무승부였다.

이번 무승부로 PSG는 2승1무2패, 승점 7점으로 2위를 유지했고, 뉴캐슬은 1승2무2패, 승점 5점으로 3위에 위치했다. PSG는 여전히 16강에 진출할 수 있는 가능성을 남겼다.

극적인 무승부에도 음바페는 환하게 웃지 못했다. 승리를 했어야 하는 경기였다는 생각이다. 특히 홈경기였다. UCL 우승을 노린다는 PSG 입장에서는 아쉬움이 더욱 큰 경기였다.   

경기 후 음바페는 "힘든 경기였다. 우리에게는 이길 수 있는 기회가 너무 많았다. 훨씬 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지만, 우리는 이기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매일 최상의 상태를 유지하려고 노력한다. 팀을 위해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 많은 기회가 있었지만, 더 많은 골을 넣지 못했다. 정말 많은 기회가 있었다. UCL에서는 기회가 있을 때 득점을 해야 한다"고 자책했다.

[킬리안 음바페, 뉴캐슬-PSG 경기 사진.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