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먹는 즐거움 느껴본 적 없어…먹다 쉬었다 한다" 소식좌 고백 (뱀집)[마데핫리뷰]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소식좌'임을 밝혔다. 

1일 가수 뱀뱀이 운영하는 유튜브 '뱀집'에는 "To. 태연 '어서와 (뱀)집미팅은 처음이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날 태연은 좋아하는 음식이 돈가스라고 했다. 태연은 "틈틈이 군것질도 하고 한입 한입 먹을 수 있는 거 있지 않나"라며 "소식좌다. 먹다가 쉬었다가 먹다가 하는 편이다. 그리고 입이 짧다"고 밝혔다.

이어 태연은 "사람들마다 먹는 즐거움이 있지 않나. 일 끝나고 친구랑 밥 먹으러 갈 때가 제일 행복하다 이런 사람들이 있지 않나. 근데 나는 그걸 느껴보지 못한 것 같다"고 했다.

뱀뱀이 태연을 위해 태국음식 쏨땀을 만들어주자 태연은 "이렇게 대접해 주는 거 감사하게 잘 먹는데, 먹는 거에 큰 관심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뱀뱀은 "건강은 괜찮냐. 내시경 해보셨냐"고 심각하게 물었다. 태연은 "내시경 했다. 건강하다"라며 웃었다.

뱀뱀은 "건강하면 됐다. 누나는 건강하게 오래 오래 가수 생활하셨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이후 태연은 "집에 있으면 설거지는 하냐"고 묻자 "설거지는 좋아한다. 요리는 별로 안 좋아하는데, (그릇) 쌓이는 걸 못 본다. 근데 설거지만 하고 다른 건 정리를 잘 안 한다"며 "우리집 좀 와서 (정리) 좀 해라"라고 말했다.

태연의 찐팬인 뱀뱀은 "너무 하고 싶다. 공짜로도 한다"며 "저 만약에 3시간 주면 모델하우스로 만들어줄 수 있다"라고 청소에 남다른 자신감을 보였다.

[사진 = '뱀집' 영상 캡처]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