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전여친 신혜선 이별 8년만 재회…'웰컴투 삼달리', 오늘(2일) 첫방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웰컴투 삼달리’가 드디어 오늘 밤 첫 방송된다.

JTBC 새 토일 드라마 ‘웰컴투 삼달리’(극본 권혜주 연출 차영훈)는 한라산 자락 어느 개천에서 난 용, ‘삼달’(신혜선)이 모든 걸 잃고 추락한 뒤, 개천을 소중히 지켜온 ‘용필’(지창욱)과 고향의 품으로 다시 돌아와 숨을 고르며 사랑도 찾는 청정 짝꿍 로맨스다. 그간 공개된 영상과 이미지들만 봐도 로맨스, 코미디, 힐링이 다 담긴 사람 냄새 물씬 풍길 작품으로 기대감을 고조시켰던 바. 

2일 첫 방송을 앞두고 지창욱과 신혜선이 정겨운 동네 삼달리로 찾아올 시청자들을 향해 직접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 지창욱 “용필과 삼달의 38년 세월을 아우르는 관계에 주목해달라”

지창욱은 “용필과 삼달의 38년 세월을 아우르는 관계”를 ‘웰컴투 삼달리’의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삼신 할망’이 맺어준 인연으로 한날 한시, 삼달리에서 태어난 용필과 삼달은 38년의 세월 동안 다양한 관계를 적립해나갔다. 언제 어디서든 붙어 다니는 공식 짝꿍, 마음을 나눈 연인, 헤어진 뒤 서로를 가슴 속에만 품고 살다 8년 만에 다시 만나 켜켜이 묻어둔 감정을 다시 끄집어내는 ‘엑스(전연인)’까지, 각양각색의 관계에서 나오는 케미스트리는 포복절도할 웃음과 몽글몽글한 설렘, 눈물이 왈칵하는 절절함까지 봉인해제 시킬 예정이다. 남녀 관계로 나올 수 있는 모든 서사를 두 로맨스 장인 지창욱과 신혜선이 그려낸다는 사실 역시 기대감을 높이는 포인트다. 끝으로 지창욱은 “삼달리 사람들의 소소한 에피소드들이 귀엽고 따뜻한 작품이다. ‘웰컴투 삼달리’로 인해 따뜻하고 유쾌한 연말 보내셨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전했다.

#. 신혜선 “삼달처럼 심신이 지친 시청자분들, 감정 이입해서 보신다면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

‘웰컴투 삼달리’는 개천에서 난 용이 되느라 숨 가쁘게 달려온 삼달이 어떠한 사건으로 추락하면서 따뜻한 개천의 품으로 돌아와 다시 숨을 고르는 내용을 그린다. 신혜선은 먼저 “살다 보면 자존감이 떨어지고 위로가 필요한 순간들이 있다. 나도 모르게 심신이 지쳐있던 순간에 이 대본을 받았고, 그래서 더 삼달에게 이입하기 쉬웠다”고 털어놓았다. 그래서 “삼달이처럼 심신이 지친 시청자분들은 그녀에게 감정 이입해서 드라마를 시청하시면 조금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는 시청 포인트를 전해왔다. 더불어 “삼달이를 완성시켜주는 가족, 친구, 그리고 용필이를 보면서 큰 감동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잊고 지냈던 사람의 정을 가득 품은 삼달리에서의 평온한 숨 고르기가 벌써부터 기다려지는 대목이다.

‘웰컴투 삼달리’는 특별한 것 없는 보통의 ‘우리’만 있지만, 사람 냄새 풀풀 나는 우리의 이야기로 특별하게 따스한 감성과 감동을 만들어 내는 ‘동백꽃 필 무렵’,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의 차영훈 감독과 ‘고백부부’, ‘하이바이, 마마!’의 권혜주 작가가 처음으로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날 밤 10시 30분 첫 방송.

[사진 = MI, SLL 제공]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