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은 내 동생" 이동건, 흉기 난동으로 세상 떠난 동생 추모…시청자도 '눈물바다' [종합]

이동건 / SBS 방송화면 캡처
이동건 / SBS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이동건이 15년 전 흉기난동으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동생을 떠올렸다.

이동건은 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국화꽃을 준비한 뒤 한 성당을 찾았다. 15년 전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동생을 만나러 간 것이었다.

이동건은 동생의 36번째 생일을 축하하며 봉안함 앞에 꽃과 카드를 놓았다. 그는 "내가 며칠 늦었다, 생일인데 미안해"며 한참동안 그곳을 응시했다.

이어 이동건은 "어머니께는 내가 잘할게"고 약속했다. 그리고 "딸 모습 보여줘야지"라며 동생이 눈 앞에 있는 듯 딸의 성장을 자랑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이 모습을 모니터로 지켜보던 이동건의 어머니는 조심스럽게 눈물을 훔쳤다.

집으로 돌아온 이동건을 맞이한 것은 그의 어머니였다. 어머니는 먼저 간 둘째 아들이 좋아했던 음식으로 생일상을 차렸고, 이동건과 어머니는 식사를 함께 했다.

이를 지켜보던 MC 신동엽은 "자식을 키우는 입장에서 저런 일이 생겼다는 게…"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잠시 후 신동엽은 "특히 아들이 보고 싶을 때가 언제냐?"고 물었고, 이동건의 어머니는 "기일과 생일, 아들 친구들과 엄마들을 동네에서 만날 때 가장 보고싶다. 꿈에 가끔 나타난다, 힘들 때면 나타나더라"고 털어놨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