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 사고로 동생 잃은' 이동건 "스무살에 시간이 멈춰버린 너에게…" [마데핫리뷰]

이동건 / SBS 방송화면 캡처
이동건 / SBS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형이 널 사랑한다."

배우 이동건이 15년 전 불의의 사고로 먼저 세상을 떠난 동생을 향한 그리움을 말했다.

이동건은 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국화꽃을 준비한 뒤 한 성당을 찾았다. 15년 전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동생의 봉안함이 안치된 곳이었다. 호주에서 유학 중이던 이동건의 동생은 단지 쳐다봤다는 이유만으로 남성 2명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를 당했다고.

이동건은 동생의 36번째 생일을 축하하며 봉안함 앞에 꽃과 카드를 놓았다. 그는 "내가 며칠 늦었다, 생일인데 미안해"며 한참동안 그곳을 응시했다.

마치 눈 앞에 동생이 있는 듯 이동건은 대화를 나눴다. 이동건은 "스무 살에 멈춰있는 네가 어른이 된 모습이 상상이 안 간다. 어머니께는 내가 잘할게"고 약속했다. 그리고 "딸 모습 보여줘야지"라며 딸의 성장을 자랑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이 모습을 모니터로 지켜보던 이동건의 어머니는 담담한 듯 눈물을 훔쳤다.

집으로 돌아온 이동건을 맞이한 것은 그의 어머니였다. 어머니는 둘째 아들이 좋아했던 음식으로 생일상을 차렸고, 이동건과 어머니는 식사를 함께 했다.

이를 지켜보던 MC 신동엽은 "자식을 키우는 입장에서 저런 일이 생겼다는 게…"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잠시 후 신동엽은 "특히 아들이 보고 싶을 때가 언제냐?"고 물었고, 이동건의 어머니는 "기일과 생일, 아들 친구들과 엄마들을 동네에서 만날 때 가장 보고싶다. 꿈에 가끔 나타난다, 힘들 때면 나타나더라"고 털어놨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