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바' 김효진 "란주를 만나 기뻐, 밝은 에너지 받은 작품" 종영 소감

배우 김효진. / 나무엑터스
배우 김효진. / 나무엑터스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김효진이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극본 박혜련 은열 연출 오충환)'를 떠나보내는 소감을 전했다.

'무인도의 디바'가 지난 3일 12부작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김효진은 극 중 스타성과 실력을 모두 갖춘 태생부터 연예인 윤란주 역으로 분해 반전 매력을 가진 입체적인 캐릭터를 유려하게 그려냈다.

배우 김효진. / 나무엑터스
배우 김효진. / 나무엑터스

김효진은 가수 역할을 위해 기타를 배우고, 무대 위 애티튜드를 연구했다. 연기를 향한 김효진의 빛나는 노력은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몰입감을 극대화시켰다.

특히 매회 관심이 집중되었던 란주와 목하(박은빈)의 진정한 '워맨스'는 두 사람이 꿈꿔오던 것들이 이루어지는 쌍방구원 서사로 해피 엔딩을 맞아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배우 김효진. / 나무엑터스
배우 김효진. / 나무엑터스

또한 란주에 완벽히 녹아들어 서준(김주헌)과의 혐관(혐오 관계), 산희(문숙)와 애틋한 모녀 서사, 용관(신주협)과의 과거 숨겨졌던 선후배 이야기 등 여러 배우와 가지각색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극의 한 축을 이끌어나갔다.

이에 김효진은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무인도의 디바'를 촬영하는 동안 윤란주로서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란주를 만나 기뻤고 밝은 에너지를 많이 받을 수 있었던 소중한 작품이었습니다"라며 진심이 담긴 소감을 전했다.

이어 "현장을 따뜻하고 편안하게 만들어 주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분들과 함께해 주신 배우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마지막으로 '무인도의 디바'에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도 감사합니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배우 김효진. / 나무엑터스
배우 김효진. / 나무엑터스

덧붙여 그는 "사랑스러웠던 란주를 떠나보내게 되어 아쉽지만, 새로운 모습으로 또 인사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며 배우로서의 다짐을 밝혀 기대감을 자아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