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빵'→"꺼져"…결정적인 '주심 오심'에 토트넘-맨시티 일촉즉발 '몸싸움'→'무득점' 홀란드↔'동점골' 셀소 '충돌'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맨체스터 시티는 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1위 추격에 나섰던 맨시티는 승점 1점만 추가, 아스널에 3점이나 뒤지며 리버풀에 2위 자리도 내주었다.

이날 경기는 스코어에서 알 수 있듯이 박진감 넘치는 경기였다. 손흥민이 전반 6분 기선제압용 선제골을 터뜨렸지만 3분후 자책골로 인해 1-1이 됐다.

맨시티는 포든의 골로 앞서 나갔지만 토트넘은 후반 25분 로 셀소가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박진감 넘치는 경기 종반까지 이어졌다. 후반 36분 맨시티가 잭 그릴리쉬의 3번째 골로 승리를 눈앞에 두는 듯 했지만 다시 토트넘은 후반 종료직전 클루세프스키의 극적인 헤딩 동점골로 무승부를 만들었다. 맨시티는 홈에서 승리를 챙길 수 있는 경기였지만 무승부로 만족해야했다.

승리를 놓친 맨시티, 특히 이날 무득점에 거친 엘링 홀란드가 급발진했다.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양팀이 충돌이 벌어진 것.

더 선이 경기 후 영상 분석을 통해서 보도한 기사에 따르면 홀란드와 토트넘에서 두 번째 골을 터뜨린 로 셀소가 충돌했다. 경기 후 분을 삭이지 못한 홀란드가 경기장을 벗어날 때 교체후 벤치에 앉아 있던 로 셀소는 경기장으로 들어오고 있었다.

이때 의도했던 하지 않았던 간에 홀란드와 로 셀소의 어깨가 부딪혔다. 몇 발자국 걸어가던 홀란드가 한마디 하면서 몸싸움 일보직전까지 갔다.

홀란드가 열을 받은 이유는 경기중 벌어졌다. 3-3 동점, 추가 시간 5분이 흐를 즈음 맨시티 진영 센터서클에서 넘어졌던 홀란드는 토트넘 진영으로 질주하던 그릴리쉬에게 정확히 패스했다. 넘어졌던 이유는 에메르송 로얄의 백태클에 걸려 넘어지면서도 패스를 성공시켰다.

수비 3명을 따돌린 그릴리쉬는 노마크 찬스를 맞았다. 이 과정에서 심판은 인플레이를 선언했다가 갑자기 휘슬을 불었다. 후퍼 심판이 파울로 선언한 것이다. 보통은 어드벤티지가 주어지는데 심판은 반칙을 선언한 것. 화가 난 홀란드는 심판에게 거칠게 항의하다가 경고를 받았다.

이후 홀란드는 경기가 끝날 때까지 냉정함을 잃고 좀 난폭한 행동을 보였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후 화가 난 홀란드는 라커룸으로 가고 있었다. 여전히 분을 삭이지 못한 모습이었다.

이때 홀란드 쪽으로 걸어오던 로 셀소와 어깨가 부딪혔다. 느린 화면을 보면 로 셀로가 의도적으로 어깨를 슬쩍 부딪히는 것  같다.  잠시 후 걸어가던 홀란드가 로 셀소를 향해서 “꺼져”라고 소리쳤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도 분위기가 심상찮자 곧바로 달려나와 몸싸움을 뜯어 말렸다. 홀란드는 마음을 누그러뜨리고 결국 탈의실로 걸어갔다.

팬들은 “홀란드가 로 셀소의 행동에 발작을 일으켰다” “홀란드는 완전히 분노했고 로 셀소는 챔피언을 트롤링했다” “홀란드가 로 셀소를 쫓아내려고 했지만 전혀 그럴 수가 없었다” “홀란드가 이렇게 분노한 적을 본적이 없다” 는 등의 수많은 댓글이 달렸다.

[토트넘과 맨시티전에서 발생한 문제의 장면. 어드벤티지가 주어졌어야 하지만 심판이 경기를 중단시켰다. 항의하던 홀란드는 경고를 받았다. 경기 종료후에는 로 셀로와 충돌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더 선 캡쳐]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