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대노 홀란드, 토트넘 스태프에게도 "Fxxx off" 욕설 논란...맨시티 스태프가 충돌 말렸다

경기 후 토트넘 스태프와 언쟁을 펼친 엘링 홀란드/풋볼 인사이더
경기 후 토트넘 스태프와 언쟁을 펼친 엘링 홀란드/풋볼 인사이더
엘링 홀란드/게티이미지코리아
엘링 홀란드/게티이미지코리아
엘링 홀란드/게티이미지코리아
엘링 홀란드/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엘링 홀란드(맨체스터 시티)가 토트넘 스태프에게도 욕설을 했다.

맨시티는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토트넘과의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에서 3-3으로 비겼다.

난타전이었다. 맨시티는 전반 6분 만에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제레미 도쿠의 판단 미스로 인한 실점이었다. 하지만 3분 뒤 얻어낸 세트피스에서 손흥민의 자책골을 유도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맨시티는 전반 31분에 패스 플레이를 통해 필 포든의 득점까지 만들어내면서 스코어를 뒤집었다.

토트넘도 그냥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26분 지오바니 로 셀소의 중거리슛으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맨시티는 후반 36분 전방 압박으로 볼을 뺏어낸 뒤 홀란드의 크로스를 잭 그릴리쉬가 밀어 넣으며 승리를 다잡았으나 후반 막판 데얀 클루셉스키에게 실점을 하며 무승부에 그쳤다.

이날 경기에서 홀란드가 폭발했다. 홀란드에게 잘 풀리지 않는 경기였다. 홀란드는 전반 12분 골문 바로 앞에서 시도한 결정적인 슈팅이 벗어나면서 찬스를 놓쳤다. 전반 35분에도 슈팅이 골문을 넘어가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엘링 홀란드/게티이미지코리아
엘링 홀란드/게티이미지코리아
잭 그릴리쉬/게티이미지코리아
잭 그릴리쉬/게티이미지코리아
엘링 홀란드/게티이미지코리아
엘링 홀란드/게티이미지코리아

홀란드가 분노한 사건은 3-3이던 후반 추가시간에 발생했다. 맨시티는 역습 기회를 잡았고 홀란드가 볼을 받는 순간 에메르송 로얄에게 태클을 당했다. 홀란드는 넘어지는 듯했으나 다시 일어서서 뒷공간으로 침투하는 그릴리쉬에게 패스했다.

그릴리쉬는 골키퍼와 1-1 찬스를 잡을 수 있었느나 주심은 어드벤테이지가 아닌 반칙을 선언하면서 맨시티의 공격 기회가 날아갔다. 홀란드를 비롯한 맨시티 선수들과 펩 과르디올라 감독까지 강하게 항의를 했으나 반칙으로 경기가 진행됐고 결국 경기는 끝이 났다.

엘링 홀란드/게티이미지코리아
엘링 홀란드/게티이미지코리아

홀란드는 경기 후에 SNS에 해당 장면을 올린뒤 ‘wtf(what the f***)’이라는 욕설을 남겼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에 따르면 홀란드는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뒤애 토트넘 스태프에게도 ‘Fxxx off’라고 욕설을 했고 맨시티 스테프가 홀란드를 말린 것으로 확인됐다.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을 직접적으로 표현하면서 홀란드의 징계 가능성도 전해지고 있다.

엘링 홀란드 SNS에 게시된 영상과 욕설/홀란드 SNS
엘링 홀란드 SNS에 게시된 영상과 욕설/홀란드 SNS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