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비 시험관 시술 “이렇게 해야 임신될 몸인줄 20대 때는 상상도 못해, 살 급격히 찐다”

국가비 유튜브
국가비 유튜브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셰프 겸 유튜버 국가비가 시험관 시술을 재개하며 고통을 토로했다.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국가비'에는 '하루에 10번 주사와 약, 괜찮아! 할 수 있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국가비는 지난 7월 시험관 시술을 중단한 바 있다.

그는 “선생님이 갑자기 (임신 관련) 주사를 맞으라고 해서 당황스러우면서도 기뻤다”면서 “이번엔 내가 직접 주사를 넣어야한다. 근데 잘 안된다. 넣으려고 할 때 몸이 멈칫한다”고 털어놓았다.

국가비는 시행착오 끝에 홀로 배에 주사를 놓았다. 그는 "하루에 10가지를 몸에 넣어야 한다"며 "호르몬 약은 들어갈 때는 하나도 안 아픈데, 넣고 나서 너무 아프다. 하루에 두 번 해야 한다. 맞은 날에는 돌이 껴있는 것처럼 아프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번 하고 나니까 덜 무섭긴 하다. 이걸 13주 동안이나 해야한다니”라면서 "자연스럽게 임신하신 분들은 축복받은 것이다. 이런 거 안 넣어도 뿅 하고 아기가 생긴다. 내가 이렇게 해야 임신이 될 몸이 될 줄 몰랐다. 20대 때는 상상도 못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이걸 하면 살이 급격히 찐다. 배가 두 배가 됐다”고 전했다.

국가비는 2013년 올리브 '마스터셰프 코리아 시즌3' 준우승자로, 2015년 영국인 유튜버 '영국남자' 조쉬와 결혼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