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에스더, '서울대 의대 나와서 약팔이하냐' 비난→의사신분 이용 '허위과장' 광고 "수난" [MD이슈]

가정의학과 전문의 겸 건강기능식품 회사 대표 여에스더 / 마이데일리
가정의학과 전문의 겸 건강기능식품 회사 대표 여에스더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가정의학과 전문의 겸 건강기능식품 회사 대표 여에스더가 전직 식품의약품안전처 과장에게 고발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그가 겪은 수난이 재조명되고 있다.

3일 한국경제신문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여 씨가 운영하는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판매하는 제품에 대한 허위·과장 광고 신고가 들어와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

전 식약처 과장인 고발인 A 씨는 여 씨가 온라인몰에서 판매하는 400여 개 상품 중 절반 이상이 식품표시광고법 8조 1~5항을 위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 씨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바탕으로 질병을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다는 식의 광고를 하고 있다는 게 A 씨의 주장.

이에 여에스더 측은 즉각 반발했다. 그가 운영 중 에스더몰 관계자는 "진행 중인 광고는 모두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심의를 통과한 내용만을 사용한 것이기 때문에 허위·과장 광고로 볼 수 없다"며 "식약처와 건강기능식품협회의 해석이 모두 일치하지 않아 허위·과장 광고 여부는 해석하는 바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여에스더와 방송인 장영란 /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영상 캡처
여에스더와 방송인 장영란 /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영상 캡처

앞서 지난해 여에스더는 "이상한 강박적인 성격이 있다. 그래서 늘 웃어야 하고 즐거운 표정을 지어야 하고 기쁜 이야기를 해드리려고 노력하다 보니 제가 많이 힘들었다"고 고백하면서 우울증으로 전기경련치료(ECT)를 받았으며 최근까지 항우울제를 복용 중이라고 밝혀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은 바 있다.

지난 10월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 출연한 그는 우울증을 "타고난 나의 병"이라고 설명하더니 "이 몸을 갖고 태어난 걸 굉장히 싫어했지만 요즘은 감사하다. 만성피로 증후군이나 우울증을 갖고 있지 않았다면 다른 의사와 다른 길을 안 갔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또한 여에스더는 "10년 동안 의사 선생님들한테 영양학 강의를 했다"며 "의사 선후배나 동료들이 '서울 의대씩이나 나와서 약팔이하냐'고 했다"고 상처를 돌이켰다.

여에스더 / 유튜브 채널 '에스더TV' 영상 캡처
여에스더 / 유튜브 채널 '에스더TV' 영상 캡처

그럼에도 "신념이 있었다. 의사는 반드시 영양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그는 "신념을 갖고 이 일을 해왔는데 동료들한테 비난받아 힘들었지만 절 잡아준 건 지금까지 욕 많이 한 남편과 직원들"이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8월 여에스더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우울증 고백 후 받은 악플을 직접 읽는 콘텐츠를 진행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설마 우울증 약까지 팔려고요?'라는 네티즌의 댓글을 보고 굳은 표정으로 "이건 좀 심했다"고 말했다. 영상 말미에는 "혹시 악플 달고 싶은 분 계시면 그냥 저한테 무관심해 달라. 전 열심히 댓글을 보기에 악플 달면 엄청 기운 빠진다"고 당부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