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간접살인"…'급발진 의심 사고' 설운도 부부, 극심한 트라우마 호소 [MD리뷰] (종합)

설운도-이수진 부부 / JTBC 방송화면 캡처
설운도-이수진 부부 / JTBC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한남동 급발진 의심 사고'의 당사자인 가수 설운도 부부가 "이건 간접살인"이라며 분노를 토했다.

5일 방송된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이하 '한블리')에서는 세간을 들썩이게 만든 설운도 가족 급발진 의심 사고를 집중 조명했다. 설운도의 아내가 운전하던 고급 외제차가 서울 용산구의 골목길에서 서행하던 중 갑자기 속도가 붙어 질주한 급발진 의심 사고였다. 차량은 앞 택시를 들이받고 상가 건물에 돌진한 뒤에야 멈춰섰다.

이날 방송에서는 설운도와 아내 이수진의 사고 후 첫 영상 인터뷰가 소개됐다. 설운도는 "집사람과 나는 하늘이 도왔다고 말은 했지만 안당해본 사람은 모르는 거다. 이게 죽는 거구나 생각을 했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아내 이수진은 "당시 가족과 저녁을 먹고 주차장을 나와서 골목으로 진입을 하는데, 사람이 옆을 지나가니까 차가 일단 급정거를 했다. 그리고 다시 가려고 발을 올리는 순간 제트기가 날아가는 것 같았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설운도는 "그 순간 내가 '브레이크'를 외쳤지만, 아내는 '안된다'고 하더라. 순간적인 속도가 체감은 200km가 넘었다. 총알 같았다"고 말했고, 이수진은 "인터넷에서 봤던 급발진 대처 요령 같은 건 아무 생각도 나질 않더라. 그저 그 순간에는 사람만 피해야 해. 그 생각 뿐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설운도는 "분명한 결합이다"며 "심지어 당시 에어컨도 터지지 않았다. 나는 이게 간접살인이라고 생각한다. 급발진이 아니라면 내가 이렇게 주장할 수 있겠냐. 당시 내가 차량에 탑승하지 않았다면 나도 의심을 할 수 있지만, 내가 분명히 옆에서 보고 있었다. 그게 급발진인 것을 내가 모르겠냐"고 강조했다.

실제 이날 공개된 CCTV 화면에는 브레이크등이 들어와있는 당시 설운도 가족 차량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끝으로 설운도는 "정신적인 트라우마가 장난이 아니다. 잠도 안오고, 공연을 하는데 멘붕이 오더라. 자꾸 사고가 머릿 속을 돈다. 정신적인 트라우마가 정말 오래 갈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