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사유의 장미' 옥주현 표 오스칼이 기다려지는 이유

뮤지컬 배우 옥주현 / 옥주현
뮤지컬 배우 옥주현 / 옥주현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베르사유의 장미’ 오스칼로 완벽하게 거듭났다.

지난 3일 ‘베르사유의 장미’ 뮤지컬 콘서트가 성료된 가운데, 옥주현이 연기한 오스칼의 여운이 관객들을 헤어나오지 못하게 하고 있다.

또한 오스칼의 솔로 넘버 ‘넌 내게 주기만’이 공개되면서 옥주현이 이번에도 작품의 흥행 주역이 될 거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뮤지컬 콘서트에서도 옥주현은 솔로 넘버 ‘넌 내게 주기만’을 가창, 5단 고음이라 일컫는 후반부의 고음 파트를 담백하게 부르며 오스칼의 복잡한 내면을 짐작하게 했다.

옥주현의 무대를 직관한 관객들은 “역시 옥주현 배우다. 넘버 듣는 맛이 있었다”, “실제 들으면 뇌리에 박힙니다”, “옥주현의 강인하고 풍부한 감성이 오스칼과 잘 맞는다” 등 넘버 소화력과 캐릭터 싱크로율에 높은 평을 남겼다.

옥주현이 맡은 또 하나의 대형 신작,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는 EMK 오리지널 여섯 번째 작품으로, 이케다 리요코의 만화를 원작으로 한다. 옥주현은 신념대로 올곧게 나아가는 강인한 군인 오스칼 역을 맡아 그의 사랑과 고뇌 등 인물의 심경을 섬세하게 그려나간다.

옥주현의 활약이 기다려지는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는 2024년 7월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개최된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