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니, 세상에 이렇게 중립적인 선수가 어디 있나?"…토트넘 위해 1골+맨시티 위해 1골, 'Hero and Villain'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캡틴'이자 '에이스' 손흥민의 골이 화제다. 축구팬들이 손흥민 골에 대한 재미있는 의견을 내놔 눈길을 끌었다.

토트넘은 지난 4일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EPL 14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 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맨시티에 강한 손흥민, 펩 과르디올라 감독에게 강한 손흥민의 위상은 또 한 번 증명됐다. 리그 4연패를 노리는 절대 최강 맨시티를 상대로 손흥민은 최고의 모습을 드러냈다. 

그리고 원정에서 얻은 승점 1점. 사실상 토트넘의 승리라고 볼 수 있다. 게다가 토트넘은 제임스 매디슨, 미키 판 더 펜 등 핵심 선수들이 부상으로 이탈한 상태였다. 많은 전문가들이 맨시티의 압승을 예상했다. 하지만 맨시티 킬러 손흥민이 있기에 이 예상은 빗나갔다. 

손흥민은 '2골'을 폭발시켰다. 

전반 6분 토트넘을 위한 1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리그 9호골을 터뜨리며 득점 3위를 유지했다. 그리고 손흥민은 전반 9분 또 한 골을 넣었다. 하지만 이는 득점수에 반영되지 않았다. 맨시티를 위한 1골을 터뜨렸기 때문이다. 자책골이었다. 손흥민의 이 자책골이 화제가 되고 있는 것이다.

손흥민은 1골, 1자책골, 그리고 1도움도 올렸는데 이는 EPL 역사상 5번째 진기한 기록이다. 한 경기에서 골, 자책골, 도움을 모두 기록한 선배들은 케빈 데이비스, 웨인 루니, 가레스 베일, 제이컵 램지 등 4명이었고, 이번에 손흥민이 가입을 했다.

이에 현지 언론들은 손흥민을 향해 "Hero and Villain"이라고 표현했다. 영웅과 악당의 역할을 모두 해냈다는 의미다. 그리고 축구팬들의 재미있는 반응들이 쏟아졌다. 이 반응을 영국의 '데일리 스타'가 전했다.

"손흥민이 토트넘과 맨시티 모두를 위해 득점을 해줬다", "손흥민은 영웅이자 악당이었다", "세상에 이렇게 중립적인 선수가 또 어디 있나", "손흥민이 원하지 않았던 역사의 한 조각" 등의 반응을 드러냈다.

[손흥민.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