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직접 재배한 콩에 푹 빠졌다 "귀여운 맛…가게서 주는 거보다 맛있어" [콩콩팥팥]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콩콩팥팥' 이광수와 김우빈이 인제 요리사로 거듭났다.

tvN '콩콩팥팥' / tvN 방송 화면
tvN '콩콩팥팥' / tvN 방송 화면

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콩콩팥팥'에서는 초보 농사꾼 사인방 김기방, 이광수, 김우빈, 도경수의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네 사람은 애지중지 키워온 농작물을 수확했다. 알차게 자란 콩을 접한 김우빈은 "이렇게까지 열려도 되나 싶을 정도"라며 감탄사를 쏟아냈고 이광수는 제작진에게 "한 알씩 드리겠다"고 농담했다.

이광수, 김우빈이 첫 요리 도전에 나섰다. 콩 수프를 만들기로 한 이광수는 김우빈에게 식재료를 가져오라 지시한 뒤 "나한테 조수 한 명이 생긴 느낌"이라고 웃어 보였다. 김우빈은 "가서 진짜 요리란 무엇인지 한번 보여줘야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김우빈은 깨를 갈아달라는 이광수의 부탁을 듣고 "미안한데 명령하지 말아줄래요?"라고 해 또 한번 폭소를 안겼다.

이광수, 김우빈은 직접 삶은 콩을 맛보더니 "맛있다"고 입을 모았다. 김우빈은 "귀여운 맛이다. 가게에서 주는 거보다 훨씬 맛있다"고 격찬했다. 김기방은 "어제 먹은 고구마보다 더 달다"고 거들었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