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빠진 발톱 그대로 얹고 반창고 둘둘…키 "이게 맞는 거야?" [나혼산]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부상당한 발톱을 직접 처치했다.

MBC '나 혼자 산다' / MBC 방송 화면
MBC '나 혼자 산다' / MBC 방송 화면

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는 이사 2년 만에 집 꾸미기에 나섰다.

전세 계약을 1년 연장했다는 기안84는 직접 주문한 여러 가구를 받아든 뒤 바닥에 주저앉았다.

42.195km 풀코스 마라톤 탓에 발톱이 빠져 임시 치료에 나선 것. 그러나 기안84는 이미 빠진 발톱을 그대로 얹고 반창고로 둘둘 말아 눈을 의심케 했다. 키는 "이게 맞는 거야? 빠진 발톱을 왜 올려?"라며 의아해 하기도.

이에 기안84는 "빠졌는데 살이 덜 자라 보호하기 위해 붙여놓은 거다"라며 "자랄 때까지 임시 보호"라고 설명했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